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프듀X' 파문 연루 의혹까지…스타쉽 잇단 악재 곤욕

송고시간2019-11-06 09: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로고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로고

[스타쉽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씨스타와 몬스타엑스 등 걸출한 아이돌 그룹을 키워낸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최근 잇단 악재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엠넷(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프듀X) 파문과 관련돼 수사를 받은 연예기획사로는 처음 관계자가 구속영장 청구 대상에 오르는가 하면, 회사를 대표하는 그룹 몬스타엑스는 일부 멤버의 사생활 논란과 탈퇴로 곤욕을 치렀다.

스타쉽 간부 1명은 프듀X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안준영 PD· 김용범 CP 등 엠넷 제작진 3명과 함께 5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법원은 안 PD와 김 CP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 혐의가 소명됐다고 밝힌 반면, 스타쉽 간부에 대한 영장은 기각했다.

그러나 실제 영장이 청구된 것만으로도 스타쉽은 대외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프듀X 순위조작' 안준영 PD 구속…유흥업소 접대 혐의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지난달 초 경찰은 '프듀X'를 통해 데뷔한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 멤버들의 소속사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고 여기에 스타쉽도 포함됐다.

수사당국은 관련자들 사이에 모종의 대가가 오간 정황도 있다고 보고 배임수재 혐의도 함께 적용한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이 사건의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질 가능성도 있다.

미국 등 해외에서도 높은 인기를 끌며 승승장구해 온 보이그룹 몬스타엑스는 최근 멤버들의 사생활 논란이 연이어 불거졌다.

팀의 핵심 멤버 원호(본명 이호석·26)는 채무 불이행 주장에 이어 대마초 흡연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결국 회사를 나갔다.

디스패치는 지난 1일 원호가 대마 흡연 의혹과 관련해 경찰의 내사를 받았다는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스타쉽은 보도가 나온 당일 바로 원호와 계약 해지를 발표했다.

일부 팬은 SNS 등에서 원호 탈퇴에 반발하고 있다. 탈퇴에 반대하는 팬들과 찬성하는 팬들 사이의 대립도 벌어졌다.

'채무ㆍ대마 흡입 의혹' 원호 탈퇴 철회 촉구 메시지
'채무ㆍ대마 흡입 의혹' 원호 탈퇴 철회 촉구 메시지

(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의 외국인 팬들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앞에서 전 멤버 원호의 탈퇴 철회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남기고 있다. 원호는 채무 논란, 대마 흡연 의혹 등으로 지난 31일 팀에서 탈퇴했다. mjkang@yna.co.kr

리더 셔누에 대해서는 사생활에 문제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와 스타쉽이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스타쉽은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 비방에 대해선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지만, '신흥 대세' K팝 그룹으로서 한창 상한가를 누리는 몬스타엑스에 내상을 입힐 수 있는 사건이다.

스타쉽의 연이은 악재가 가요계에서 놀랍게 받아들여지는 것은 그동안 대형 사고 없이 비교적 '견실한' 이미지로 인식돼 왔기 때문이기도 하다.

물론 회사의 '간판'인 몬스타엑스의 상승세는 아직 건재하다. 정상급 아이돌 그룹을 여럿 키워낸 회사의 내부 역량도 있는 만큼 앞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