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간] 중화미각·먹고 마시고 요리하라

송고시간2019-11-06 10: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생 살찌지 않는 기적의 식사법

(서울=연합뉴스) 추왕훈 기자 = ▲ 중화미각 = 김민호 외 지음.

중국 문화에 일가견이 있는 한국중국소설학회 회원 19명이 중국 역사와 문학 속 음식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목차부터가 전채, 주요리, 식사류, 탕, 후식, 음료, 간식 등 순으로 도식화해 중국요릿집의 메뉴판을 보는 듯하다.

양념과 함께 부드럽게 삶은 돼지고기 요리 동파육은 '당송 8대가'로 불리던 북송 시대 문인이자 관료 소식이 선물받은 돼지고기를 백성들과 함께 나눠먹기 위해 직접 요리법을 개발했다. '동파(東坡)'는 다름아닌 소식의 호이다.

으깬 두부와 다진 쇠고기를 매콤하게 조리한 마파두부는 150여년 전 '마파'라 불리던 사천성 성도의 식당 아주머니가 으스러진 두부와 고기 부스러기를 갖고 와 요리를 부탁한 노무자들을 위해 만든 요리다. 동파육이나 마파두부 모두 기원을 보면 단순한 음식 이상의 '인간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생선에 칼집을 내 간을 하고 전분을 묻혀 튀긴 '쑹수구이'는 맛도 맛이지만 다람쥐가 웅크린 것 같은 모양이 포인트인데 여기에도 사연이 있다.

미식가였던 청 건륭제가 소주의 식당에 들렀다가 옆 연못에서 노니는 잉어를 보고 요리해올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한족 풍습에 잉어는 사람이 먹을 수 없고 제사 때 신에게만 바치는 것이어서 잉어를 요리해 먹는다면 신에 대한 불경이 된다. 고민하던 요리사가 낸 묘안은 잉어를 요리해 다람쥐 같은 모양으로 만들어내는 것이었다.

책은 이처럼 교양있는 미식가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중국 음식 이야기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그것을 둘러싼 중국의 역사와, 문화, 그곳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문학동네. 320쪽. 2만원.

[신간] 중화미각·먹고 마시고 요리하라 - 1

▲ 먹고 마시고 요리하라 = 강재호 지음.

고등학교 지리 교사이자 식도락가인 저자가 세계 각국의 요리와 함께 그 나라의 지리, 역사, 문화 등을 탐구한다.

이탈리아에서는 뜨겁고 건조한 여름을 견딜 수 있는 작물이 밀, 올리브, 포도 등이었기 때문에 이들 재료를 이용한 요리가 발달했다고 설명하는 식이다.

기네스북에 '빵을 가장 많이 먹는 국가'로 등재된 터키에는 바게트와 비슷한 빵에 구운 생선을 넣어 먹는 '발륵', 이스트없이 구워서 딱딱하지만 물에 적시기만 하면 금방 부드러워져 1년동안 저장해 먹을 수 있는 '유프카' 등 특이한 빵도 많다. 이처럼 터키에 빵문화가 발달한 것은 이 지역이 밀의 원산지로 밀농사가 성행하는 것과 무관하지 않다.

이밖에 프랑스, 영국, 에티오피아, 태국, 멕시코, 인도 등 여러 나라 음식 문화의 기원과 특징을 소개한 뒤 대표 음식 요리법도 함께 실었다.

나무를 심는 사람들. 216쪽. 1만3천500원.

[신간] 중화미각·먹고 마시고 요리하라 - 2

▲ 평생 살찌지 않는 기적의 식사법 = 후지타 고이치로 지음, 최예은 옮김.

의학박사인 저자는 살이 쉽게 찌는 사람이 있는 반면 그렇지 않은 사람도 있는 것은 사람마다 장내 환경이 다르기 때문이라면서 평생 살찌지 않으려면 가장 먼저 장내 세균부터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에 따르면 장에 서식하는 세균은 크게 유익균과 유해균, 중간균으로 구분할 수 있고 중간균 가운데 지방을 흡수하는 '뚱보균(퍼미큐티스문)', 탄수화물을 분해하는 '날씬균(박테로이데테스문)'이 있다. 어떤 균이 활성화해야 날씬해질 수 있는지는 저자가 붙인 이름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을 것이다.

문제는 어떻게 하면 '뚱보균'을 억제하고 '날씬균'을 늘릴 수 있을 것인가이다. 저자는 '날씬균'이 좋아하는 음식, 즉 식이섬유와 저지방 위주의 식단을 구성하는 것이 그 방법이라고 한다.

또 하나는 '악티노박테리아문'으로 불리는 유익균의 비중을 늘리는 것이다. 유익균과 유해균은 모두 수가 매우 적지만 수적으로 다수를 차지하는 중간균이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중에 따라 활동 성향이 달라지기 때문에 비만에 영향을 미친다는 설명이다.

저자는 유익균과 '날씬균'을 늘리고 그들의 활동력을 높이는 음식 10가지를 소개한다. 요구르트가 시간이 지나면 위에 생기는 맑은 액체인 유청, 양배추, 버섯, 찰보리, 된장, 중남미가 원산지인 식물 치아(Chia)의 씨, 올리브오일·갈릭오일, 우메보시(매실 절임) 등이다.

저자는 이런 음식을 2주 동안 꼬박꼬박 챙겨 먹으면 장내에서 세균 교체가 일어나고 두 달이 지나면 많이 먹어도 쉽게 살이 찌지 않는 몸으로 변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RHK. 176쪽. 1만3천800원.

[신간] 중화미각·먹고 마시고 요리하라 - 3

cwhy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