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윤지오에게만 남다른 수사력…편파 수사 규탄"

송고시간2019-11-06 13:07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단체·녹색당 '민갑룡 경찰청장 사퇴 촉구' 기자회견

녹색당 등 '민갑룡 경찰청장은 사퇴하라'
녹색당 등 '민갑룡 경찰청장은 사퇴하라'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녹색당,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등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故) 장자연 사건, 버닝썬 사건에 대해 경찰의 부실 편파 수사를 주장하며 민갑룡 경찰청장의 사직서 제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1.6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시민단체가 '고(故) 장자연 사건' 증언자 윤지오씨에 대해 경찰이 국제형사기구(ICPO·인터폴) 적색 수배를 요청한 조치 등을 규탄하며 민갑룡 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녹색당과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사성),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등 7개 단체는 6일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 청장은 경찰의 명운을 사건 진실(규명)이 아니라 증언자 윤씨를 공격하는 데 걸고 있다"며 "부실 편파 수사를 이어가고 증언자를 공격하는 민 청장은 사직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장자연 사건과 이른바 버닝썬 사태 등에 대한) 경찰의 부실 수사와 유착 수사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라며 "(그런 경찰이) 윤씨에 대해서만큼은 놀라운 수사 의지력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적색수배의 경우 강력범죄 사범이나 5억원 이상 경제사범, 조직범죄 사범 등이 대상"이라며 "이 정도 수사 의지라면 장자연 사건은 10년 전에 해결되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지예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은 "제가 보기에 경찰이 적색수배를 요청한 것은 진실을 가리고 윤씨를 마녀사냥 하기 위해서"라며 "경찰이 적색경보를 울리며 수사해야 할 일이 있다면 그것은 윤지오가 아니라 버닝썬 게이트와 장자연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이날 주최 측이 대독한 편지에서 "저는 수사에 협조하려고 출장·서면·화상 조사를 요청하고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계속 답변했다"며 "수사를 해외에서 응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해달라"고 말했다.

또 자신의 증언에는 거짓이 없고 후원금도 사적으로 사용하지 않았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다.

윤씨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후원금 사기 등 여러 혐의로 고소·고발됐으나, 지난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뒤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윤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여권 무효화를 신청하고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하는 등 윤씨를 강제 귀국시키려는 조치에 착수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