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 엄마의 용기가 여덟 아이를 구했다"…카르텔 총격 생존증언

송고시간2019-11-07 04: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들고 차에서 내려 15m 떨어져…그 사이에 아이들 수풀로 숨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멕시코 북부 치와와·소노라주 사이 도로에서 벌어진 멕시코 마약 카르텔의 무차별 총격 사건으로 미국인 어린이 6명과 여성 3명이 숨진 가운데 살아남은 아동 8명의 생존 경험담이 미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한 엄마의 용기가 여덟 아이를 구했다"…카르텔 총격 생존증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6일 AP통신에 따르면 카르텔 조직의 총격 포화 속에 살아남아 부상한 채 몇 ㎞를 걸어 살아남은 아이들은 총격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기억했다.

한 생존 아동이 전한 바에 의하면 당시 카르텔 조직의 과녁이 된 3대의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중 '서버번'에 타고 있던 한 엄마가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용기를 보여줬다.

생존 아동들이 탈출한 대형 SUV 서버번
생존 아동들이 탈출한 대형 SUV 서버번

[AFP=연합뉴스]

이 여성은 운전대를 잡고 있다가 위협을 직감하자 차에서 내려 손을 든 채로 약 15m 떨어진 지점까지 이동했다.

총격범들이 아이들이 남아있던 차량이 아닌 자신을 겨냥하게끔 유인한 것이다.

여성은 저항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두 팔을 들어 올렸지만 카르텔 조직원들이 무참하게 그녀를 쏘아 살해했다.

나머지 두 대 중 한 대의 차량에는 불을 질러 차량에 남아있던 탑승자들을 숨지게 했다.

반면 이 여성이 탄 차량에 있던 아이들은 살금살금 차에서 빠져나와 비포장 도로 옆 수풀 더미로 숨었고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8명의 생존 아동 중에는 13세 남아, 9세 여아도 있었고 겨우 걸음마를 할 수 있을 정도의 영아도 있었다고 한다.

불에 탄 SUV 차량
불에 탄 SUV 차량

[AFP=연합뉴스]

8명 중 5명은 심하게 총상을 입어 멕시코 군 헬기 편으로 미 애리조나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치지 않은 3명은 소노라주 라모라 마을에서 친척들의 돌봄을 받고 있다.

데빈 블레이크 랭퍼드(13)는 무려 22.5㎞를 걸어서 친척들에 의해 구조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데빈은 "엄마와 형제들이 총에 맞는 장면을 목격하고 나서 아이들을 어떻게든 숨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나뭇가지로 몸을 숨기고 수풀 속으로 기어서 들어갔다"라고 증언했다.

코디 그레이슨 랭퍼드(8)는 턱에 총상을 입고 피를 흘린 채로 기어가다 구조됐다.

AP통신은 총격을 저지른 카르텔 조직이 멕시코 북부 후아레스 마약 카르텔의 무장분파인 '라 리네아'('선'이라는 뜻)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들 조직원은 무장한 채로 시날로아 카르텔 관할 영역에 들어와 매복하고 있다가 경쟁 조직원들을 공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