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투증권 "분양가상한제, 건설업 부정적 영향…투자의견 '중립'"

송고시간2019-11-07 08: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발표
정부, 분양가 상한제 적용지역 발표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국토교통부는 6일 정부세종청사 중회의실에서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강남구 개포동, 송파구 잠실동, 용산구 한남동 등 서울 27개 동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지정했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아파트 단지. 2019.11.6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7일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서울 지역 재건축 사업에 영향이 불가피하다며 건설·부동산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중립'으로 제시했다.

김치호 연구원은 "이번 발표가 1차 지정이며 향후 시장 불안 우려가 있는 경우 추가 지정할 방침이라는 점이 중요하다"며 "서울 전 지역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위한 정량 요건을 충족했으며 언제든 규제가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 분양시장 침체로 수도권·재건축 중심으로 주택사업을 추진해온 대형건설사에는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하다"며 "줄어드는 일감으로 심화하는 업체 간 경쟁은 수익성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 발표 이후 대형건설사 대부분 주가가 소폭 약세를 보였으며 그중에서도 GS건설[006360]의 약세가 두드러졌다"며 "서울 주요 지역 정비 시장의 메이저 플레이어로서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 점이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 "건설사뿐만 아니라 시멘트·건축자재 업종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주택 규제 영향에서 자유로운 삼성엔지니어링[028050]을 최선호주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지난 6일 국토교통부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을 중심으로 서울 27개 동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으로 지정해 발표했다.

이날 GS건설은 전 거래일보다 1.68% 내린 3만2천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