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평정잃은 日아베…국회서 앉은채 野의원에 소리지르며 야유

송고시간2019-11-07 09:46

댓글21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회에서 질의하는 야당 의원을 향해 자리에 앉은 채 소리를 지르며 야유를 해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야권 무소속 이마이 마사토(今井雅人) 의원은 전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아베 총리와 측근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이 연루된 의혹을 받는 가케(加計)학원 스캔들과 관련해 질의를 했다.

가케학원 스캔들은 아베 총리가 자신의 오랜 친구인 사학재단 가케학원의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 이사장이 대학 수의학부 신설을 정부로부터 허가받는 데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다.

국회에서 답변하는 아베 총리
국회에서 답변하는 아베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6일 오후 일본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아베 총리의 뒤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의 모습이 보인다. sewonlee@yna.co.kr

이 스캔들과 관련해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이 관방부(副)장관이던 2016년 문부과학성 국장에게 아베 총리의 이름을 거론하며 수의학부 신설을 압박한 내용이 담긴 정부 내부 문서가 2017년 공개된 바 있다.

아베 총리가 부적절한 야유를 한 것은 이마이 의원과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이 질의와 답변을 하던 대목에서 나왔다.

이마이 의원이 2017년 공개 문서와 관련해 "문부과학성 직원이 쓴 것이냐"고 묻자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이 "문서에 대해서는 나는 모른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의석에서 자민당 의원들이 이마이 의원을 비판하는 야유를 보냈고, 아베 총리도 "네가 만든 것 아니냐"고 외쳤다.

일본에서 총리가 국회에서 자신의 자리에 앉아 질의하는 의원을 향해 소리를 지르며 야유를 퍼붓는 일은 극히 드물다.

의혹을 뒷받침하는 문서의 출처를 묻는 의원에게 "네가 만든 것 아니냐"고 외쳤다는 것도 비상식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아베 총리가 이런 야유를 하자 이마이 의원은 "엄청난 모욕"이라고 반발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좌석에서 발언을 한 것은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발언 내용은 철회하지 않았다.

다나하시 야스후미(棚橋泰文) 예산위원장은 내각 관방의 니시무라 아키히로(西村明宏) 부(副)장관을 불러 "각료석(席)에서 불규칙적인 발언을 하는 것을 삼가해야 한다"고 아베 총리에 주의를 줬다.

아베와 '사학 스캔들' 이사장·측근 한자리에
아베와 '사학 스캔들' 이사장·측근 한자리에

[도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신조(安倍晋三·왼쪽) 일본 총리의 '사학 스캔들'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오른쪽) 관방부장관의 지난 2013년 5월 블로그에 게재된 사진. 가운데는 아베 총리의 오랜 친구로 알려진 가케학원의 가케 고타로(加計孝太郞) 이사장이다.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