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니 여성,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 속에…"부끄러워서"

송고시간2019-11-07 10: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하는 집서 홀로 출산…남자친구는 임신 알고 사라져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여성이 일하는 집에서 홀로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 속에 넣었다가 영아살해 혐의로 체포됐다.

인니 여성,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에…"부끄러워서"
인니 여성, 출산한 아기를 세탁기에…"부끄러워서"

[일간 콤파스]

7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4일 수마트라섬 남부 팔렘방의 한 주택에서 수티나(36)라는 여성이 혼외 자녀를 낳은 뒤 수건으로 감싸 세탁기 안에 넣었다.

이 집에서 반년 넘게 입주 가사도우미와 보모로 일하던 수티나는 주변에 임신 사실을 전혀 알리지 않았고, 산부인과에도 한 번 가지 않았다.

그는 남편과는 사별했다고 평소 주변에 말하고 다녔다.

출산 당일 수티나가 화장실에서 오랫동안 나오지 않자 동료들이 문을 두드리면서 괜찮냐고 묻자 "배탈이 났다"고 답했다.

동료들은 화장실 밖으로 나온 수티나의 얼굴이 너무 창백한 것을 보고 병원으로 데려가기로 했다.

그런데, 병원에 가져갈 수티나의 신분증을 찾던 동료가 아기 울음소리를 듣고 세탁기를 열어보니 갓난아기가 있었다. 아기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다.

수티나는 경찰에서 "남자친구와 6개월 정도 교제하다 임신했다. 임신 소식을 말하자마자 그가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부끄러워서 아기를 세탁기에 넣었다"며 "하지만, 잠시 넣어뒀다가 보육원에 데려갈 생각이었지 죽이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아기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고 있으며, 수티나의 심리상태도 검사하기로 했다.

수티나에게 영아살해 혐의가 인정되면 최고 징역 15년 형을 받게 된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