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경화 "文의장 강제징용 해법, 정부가 생각지 않은 요소 있어"

송고시간2019-11-08 11: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홍규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1+1+α(알파)' 방안에 대해 "정부가 생각하지 않은 요소들도 있다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의 관련 질문에 "정부와 조율됐다고 말씀드리긴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다만 "정부 입장에서는 6월 초에 일본 측에 제시한 '1+1'안과 상당히 겹치는 부분이 있다"며 "당국자 간 협의를 하면서 그것을 포함해 여러 가지 다른 가능한 방안에 대해서 계속 협의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의장이 의장이라는 중요한 역할을 하며 (일본에) 가신 그런 계기였고, 그런 위치에서 만드신 안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전날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문 의장의 제안과 관련 "정부와 깊게 상의하진 않았던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의장은 지난 5일 일본 도쿄(東京) 와세다(早稻田)대 특강을 통해 한국·일본 기업과 양국 국민의 자발적 성금으로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1+1+α' 방안을 새로운 보상 해법으로 제안했다.

질의에 답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질의에 답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진행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1.8 kjhpress@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