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직원 상대 불법 임상시험' 안국약품 대표 첫 재판서 혐의 부인

송고시간2019-11-08 12: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안국약품
안국약품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직원들을 대상으로 미승인 임상시험을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안국약품 어진(55) 대표가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진재경 판사는 8일 약사법위반·위계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어 대표와 전직 신약연구실장 A씨, 임상시험 업체 영업상무 B씨의 첫 번째 공판기일을 열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6년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의 승인 없이 안국약품 중앙연구소 직원 16명에게 개발 중인 혈압강하제 약품을 투약하고, 이듬해 6월에는 중앙연구소 직원 12명에게 개발 중인 항혈전 응고제 약품을 투약해 임상실험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또 2017년 5월 항혈전 응고제 개발 과정에서는 부작용 등 안전성과 유효성 검증을 위해 필요한 비임상시험 결과를 얻는 데 실패하자 데이터를 조작한 뒤 이를 식약처에 제출해 임상실험 승인을 받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서부지방법원
서울서부지방법원

[연합뉴스TV 캡처]

이날 재판에서 어 대표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하는 입장"이라면서 "자세한 의견은 다음 재판에서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A씨와 B씨는 검찰이 제시한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했으나 "가담 정도가 작고, 조작된 비임상실험 결과서를 제출한 것이 임상실험 승인을 결정적으로 방해했는지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재판부는 어 대표에 대해서는 별도로 다음달 11일에 공판준비기일을 열고 공소사실과 증거자료 등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다음 공판기일은 내년 초로 예정됐다.

이날 재판과 별개로, 어 대표는 의사들에게 수십억원대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등)로도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어 대표 등 3명과 법인을 약사법위반·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안국약품 측이 의사들에게 제공한 불법 리베이트 금액은 약 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85명도 재판에 넘겨졌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