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3당 원내대표, 20일께 방미 추진…"방위비분담금 입장 설명"

송고시간2019-11-08 14: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의회관계자 등 회동 타진…지소미아 문제 거론 가능성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는 20일께 미국을 함께 방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8일 알려졌다.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문제와 관련, 우리의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자는 논의를 했다"며 "가게 된다면 오는 20일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미국 의회 원내대표 등과의 만남이 먼저 확정돼야 한다"며 "그 일정이 전제돼야 방미를 확정할 수 있다"고 했다.

이들 3당 원내대표는 최근 한미 간 진행 중인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SMA 협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미국이 대폭 인상을 요구 중이어서 접점 찾기가 쉽지 않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특히 미국은 직간접적인 주한미군 운용비용이 연간 50억 달러(약 6조원)에 육박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아가 SMA가 규정하는 방위비 분담금 항목인 ▲ 주한미군 한국인 고용원 임금 ▲ 군사건설비(미군기지 내 시설 건설) ▲ 군수지원비(용역 및 물자지원) 등 세 가지에 더해 '제4의 범주'를 넣어야 한다는 의견까지 피력했다고 한다.

이 같은 요구와 관련, 민주당 내에서는 주한미군지위협정(SOFA)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역시 무리한 인상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아울러 여야 3당이 검토 중인 방미 시기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종료 예정일(23일 0시) 직전이라는 점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다만 지소미아 종료를 두고선 여야 3당의 의견이 엇갈려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3+3' 회동에서 이야기하는 원내대표들
'3+3' 회동에서 이야기하는 원내대표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선거제 개혁안 논의 '3+3' 회동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10.23 toadboy@yna.co.kr (끝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