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랍의 봄' 이끈 트위터, 사우디 반체제인사 탄압도구로 변모"

송고시간2019-11-08 17: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SJ "사우디 당국, 트위터로 여론 조작…계정 감시도"

트위터 로고
트위터 로고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아랍의 봄을 이끌었던 트위터가 이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반체제인사 탄압 도구로 쓰이고 있다.'

트위터는 지난 2010년 12월 튀니지에서 시작된 반정부 시위를 이집트, 예멘, 리비아 등 주변국으로 퍼뜨리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아랍국가에서 독재정권을 몰아내고 민주화를 이루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그랬던 트위터가 9년이 지나 표현의 자유를 독려하기는커녕 사우디 왕국에 비판적인 인사들을 옭아매는 수단이 돼버렸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검찰은 전날 사우디 반체제 인사의 개인정보를 트위터에서 불법 수집해 사우디 왕실에 넘긴 혐의로 전직 트위터 직원 2명과 이들을 고용한 사우디인 1명을 재판에 넘겼다.

사우디 국적의 알리 알자바라(35)와 미국 국적의 아흐마드 아부아모(41)는 트위터에서 근무하는 동안 6천여명의 계정을 몰래 들여다보고 각종 정보를 불법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전직 트위터 직원들이 빼낸 개인정보를 사우디 정부에 전달한 혐의로 사우디 국적의 아흐마드 알무타이리(30)도 함께 기소됐다.

전직 트위터 직원들이 들여다본 계정에는 100만명이 넘는 팔로어를 보유한 언론인 등 사우디 왕실에 비판적인 인사들이 포함돼 있었다.

사우디 정부 대변인은 미국 검찰의 기소와 관련해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튀니지 재스민 혁명
튀니지 재스민 혁명

[EPA=연합뉴스]

사우디 정부가 트위터에서 여론을 조작한다는 의혹은 오래전부터 소셜미디어 연구자 사이에 널리 퍼진 이야기다.

트위터에 해시태그를 달아 사우디 정부에 우호적인 글을 남기거나, 정부가 내놓은 정책을 극찬하는 글이 그런 의심을 받는 대상들이다.

이에 트위터는 지난 수년간 문제시되는 사우디 계정을 정지시키고, 사우디 정부가 배후로 의심되는 허위정보 유포를 억제해왔다.

트위터 통제는 사우디 정부가 왕실에 비판적인 인사들을 탄압하는 여러 수단 중 하나라고 WSJ는 지적했다.

사우디는 유난히 트위터 사용률이 높은 국가다.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에 따르면 사우디에서는 인구 3분의 1에 해당하는 990만명이 트위터를 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트위터 이용자는 4천8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5% 수준이다.

사우디 정부는 그간 왕실의 입장에 반하는 여성 인권 운동가와 성직자들을 기소하고, 부패 척결을 내세워 왕권에 잠재적인 위협이 될만한 세력을 감옥에 보내는 방식 등으로 반체제 인사를 탄압한다는 비판을 자주 받았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