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미공동시장 '범죄와의 전쟁' 공조…경찰 국경 통과 허용

송고시간2019-11-09 01: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전승인 없이 1㎞까지 범죄인 추적 가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이 '범죄와의 전쟁'을 위한 공조에 합의했다.

8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브라질·아르헨티나·파라과이·우루과이 등 메르코수르 4개국 법무·치안 장관들은 전날 브라질 남부 포즈 두 이과수 시에서 만나 회원국 경찰이 범죄인 추적을 위해 사전승인 없이 국경을 통과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허용 범위는 국경선으로부터 1㎞를 넘지는 못하며, 사후에 범죄인 추적 결과와 범죄조직 관련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

세르지우 모루 브라질 법무부 장관은 "메르코수르 회원국 간의 상호신뢰 수준을 보여주는 합의"라고 평가했다.

남미공동시장 법무·치안 장관 회담
남미공동시장 법무·치안 장관 회담

남미공동시장 회원국들이 '범죄와 전쟁'을 위한 공조에 합의했다. 왼쪽에서 세 번째가 세르지우 모루 브라질 법무부 장관. [브라질 뉴스포털 UOL]

브라질과 메르코수르 다른 회원국 간의 국경선은 3천600여㎞에 달하며, 브라질에서 범죄를 저지르고 인접국으로 달아나는 사례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그때마다 브라질 경찰은 상대국 외교·사법 당국의 허가를 받아 추적에 나섰으나 대부분 범죄인 검거에 실패했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메르코수르 회원국들은 사이버 범죄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과 난민에 관한 정보 공유에도 합의했다.

올해 브라질에 대한 난민 신청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와 아이티, 쿠바 등 중남미 인접국 출신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브라질 법무부와 연방경찰의 자료를 기준으로 올해 1∼9월에 접수된 난민 신청 건수는 5만8천800여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5만7천600여건이었다.

난민 신청자 가운데는 극심한 경제난과 사회 혼란으로 국민 엑소더스(대탈출) 사태가 벌어지는 베네수엘라 출신이 3만9천345건으로 가장 많았다. 아이티(9천995건)와 쿠바(3천90건), 중국(1천252건), 방글라데시(561건) 등이 뒤를 이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