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금강산 개별관광, 남북간 신변보호문제 해결돼야"(종합)

송고시간2019-11-11 18:2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북 당국간 협의 필요성' 재확인…"신변 보장 초청장 등 필요"

당국자, 원산갈마지구 완공 지연에 "제재로 자재 조달 곤란 등이 원인 추정"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통일부는 11일 금강산관광 문제 해법 중 하나로 거론되는 '개별관광' 문제와 관련, "개별관광은 국민의 신변안전, 신변 보호 문제가 남북 간 협의를 통해 (먼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만약 개별관광 신청이 들어온다면 어떤 것들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개별관광 문제는 다른 나라 국민들, 주민들이 북한을 관광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개별관광 그 자체는 어떤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걸리는 사안들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방북 승인의 일반적인 요건은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초청장이라든지 북측의 공식문서가 있어야 한다"며 "이러한 것들이 방북 승인요건으로써 갖춰지면 당연히 승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단 북한이 공식 발급한 초청장 등이 있다면 방북승인 요건은 갖춰진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대변인은 그러나 "(정부는) 이런 문제는 남북 간에 어떤 신변안전 보호 이런 부분들이 (먼저) 해결돼야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신변안전 보호에 대한 부분들은 (남북 간에) 계속 협의하고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려면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 보장 문제가 우선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마식령 스키장·양덕군 온천 개발과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철거 지시가 관련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처음으로 (김 위원장이 금강산을) 현지 지도했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도 동행했다"며 무관하진 않는다고 본다고 말했다.

북한이 금강산∼갈마지구∼마식령 스키장∼양덕군 온천을 하나로 연결하는 거대한 관광벨트 구상을 갖고 있을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이 당국자는 또 당초 지난해 4월15일 태양절(김일성 생일)로 예정됐던 원산갈마 지구의 완공 시점이 올해 10월10일 당 창건일로 연기됐다가 다시 내년 4월 15일로 늦춰진 배경에는 "(대북)제재 국면이어서 자재를 제때 수급하는 데 곤란을 겪고 있는 등"의 원인이 작용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js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