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전자·현대차보다 은행 임원 되기 더 어렵다

송고시간2019-11-12 06: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대 금융권 임원 비중 1.3%…은행 0.4% 카드 1.2% 보험 1.9% 증권 3.1%

임직원 23만명 중 임원 3천명뿐…삼성전자 임원 비중 1.0% 현대차 0.7%

5대 시중은행 본점의 로고.
5대 시중은행 본점의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은행, 보험, 증권, 카드 등 국내 4대 금융권에 근무하는 임원은 전체 임직원 100명 중 1.3명 정도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행은 100명 중 0.4명꼴로 은행에서 행장이나 부행장 등 임원이 되는 것이 삼성전자[005930] 등 대기업 임원이 되는 것보다 더 어려웠다.

반면 중소형사가 많은 자산운용사는 임직원 5명 중 1명이 임원이고 투자자문사는 절반 이상이 임원일 정도로 직급 '거품'이 상당했다.

12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6월 말 현재 은행, 보험, 증권, 카드 등 국내 4대 금융권 임직원 23만595명 중 임원은 2천969명으로 1.3% 수준이다.

이들은 대표이사·행장 등 사내이사를 비롯해 사외이사, 감사 등의 등기·미등기 임원이다.

업권별로 보면 임원 비중은 은행(외은지점 포함 56곳)이 0.4%로 가장 낮고 신용카드사(8곳) 1.2%, 보험사(54곳) 1.9%, 증권사(56곳) 3.1% 등이다.

은행의 경우 임직원 12만2천여명 중 행장·부행장 등 임원은 536명뿐이다.

농협은행은 1만6천명 넘는 임직원 중 임원은 단 22명으로 0.1%에 그치고 기업은행[024110] 0.2%(22명), 우리은행 0.2%(31명), 신한은행 0.2%(32명), KEB하나은행 0.2%(31명), KB국민은행 0.4%(65명) 등이다.

삼성전자·현대차보다 은행 임원 되기 더 어렵다 - 2

이들 대형 은행의 임원 비중은 삼성전자·현대차[005380] 등 대기업보다 더 낮다.

삼성전자 임원은 1천52명으로 전체 임직원(10만5천55명)의 1.0%이고 현대차 0.7%(461명), LG전자[066570](332명) 0.8%, SK하이닉스[000660](187명) 0.7%, LG화학[051910](147명) 0.7%, SK텔레콤[017670](113명) 2.1% 등이다.

삼성전자가 임직원 100명 중 1명꼴로 임원이 되는 것에 비해 농협은행은 1천명 중 1명만이 임원이 되고 있다.

은행의 경우 외부 인사로 구성되는 사외이사가 전체 임원의 3분의 1 내지 절반 정도를 차지하는 것을 고려하면 은행 직원이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은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 수준이다.

신용카드사와 보험사, 증권사는 은행보다는 임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신용카드사는 1만2천명 넘는 임직원 중 임원이 148명으로 1%를 약간 웃돌았다.

신한카드 임원 비율이 0.3%(7명)로 가장 낮고 KB국민카드는 0.4%(7명)다.

롯데카드(1.2%·21명), 삼성카드[029780](1.4%·28명), 현대카드(1.4%·28명), 하나카드(2.0%·16명), 우리카드(2.2%·18명), 비씨카드(2.7%·23명) 등 순으로 임원 비중이 낮다.

보험사는 약 6만명의 임직원 중 임원이 1천147명으로 2%를 약간 밑돈다. 이 중 손해보험사(30곳) 임원 비중이 1.6%로 생명보험사(24곳)의 2.4%보다 낮다.

손해보험사 임원 비중은 악사손해보험이 0.9%(16명)로 가장 낮고 생명보험사는 교보생명이 1.1%(43명)로 최하위였다.

증권사는 임원 비중이 3%를 웃돌아 다른 주요 금융권보다는 높다.

임원 비중은 신한금융투자가 0.9%(22명)로 가장 낮고 KB증권(1.8%·52명), NH투자증권[005940](1.8%·55명), 하나금융투자(1.9%·33명) 등 은행 계열사들이 낮은 편이다.

증권사 중 규모가 가장 큰 미래에셋대우[006800]는 임원이 99명으로 2.3%였다. 미래에셋대우는 주요 4대 금융권 금융회사 중 임원 수가 가장 많다.

반면 중소형사인 바로투자증권(32.1%·45명), 리딩투자증권(31.9%·43명), 부국증권[001270](14.4%·35명), KTB투자증권[030210](13.2%·52명), 케이프투자증권(9.2%·25명) 등은 임원 비중이 높은 편이다.

여의도 증권가
여의도 증권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4대 금융권에 비해 소규모 회사들이 많은 자산운용사는 임원 비중이 20%가 넘었다.

자산운용사 260곳에 근무하는 임직원 8천794명 중 임원이 1천865명으로 21.2%다. 자산운용사의 75%인 195곳은 임원 비중이 평균을 웃돌았다.

투자자문사(187곳)는 이보다 더 심해 임직원 1천172명 중 임원이 646명으로 55.1%에 달했다. 투자자문사 26곳은 구성원이 모두 임원이다.

이 밖에 임원 비중이 할부금융사(23곳) 2.9%, 리스사(25곳) 3.9%, 선물사(5곳) 6.6%, 저축은행(79곳) 6.7%, 부동산신탁사(11곳) 7.0% 등이다. 직원이 적은 편인 금융지주사(10곳)는 13.8%였다.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