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국민 68% "한일 정상 만났어도 한일관계 개선 안 될 듯"

송고시간2019-11-11 2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내각 지지율, 1%p 소폭 감소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국민 3명 중 2명은 한일 정상의 환담에도 한일 관계가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NHK가 지난 8~10일 일본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25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일 정상이 최근 태국 방콕에서 환담을 나눈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68%가 "한일 관계가 개선하는 쪽으로 향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한일 정상의 환담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개선하는 쪽으로 향할 것"이라는 응답은 16%에 그쳤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4일 '아세안+3 정상회의 개최에 앞서 대기실에서 11분간 환담을 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관련 소식을 홈페이지에서 소개하지 않으며 의미를 축소하고, 일본 언론들은 미국에 대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폄훼하는 논조로 보도했다.

이번 NHK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7%로, 2달여 전인 9월 6~9일 조사 때의 48%보다 1%포인트(p) 감소했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비지지율)은 2%p 증가한 35%였다.

개각과 일왕 즉위식 등 상승 요인이 많았지만, 자신 혹은 배우자의 비위로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과 가와이 가쓰유키(河井克行) 일본 법무상이 잇따라 사임한 것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 지지율이 소폭 하락했다.

아베 총리가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고 있는 헌법 개정에 대해서는 33%만 "국회에서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 32%는 "논의를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했고, 22%는 "논의할 필요가 없다"고 응답해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마주 앉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마주 앉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방콕=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4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아세안+3 정상회의 전 환담을 하고 있다. 2019.11.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xyz@yna.co.kr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