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리적 충격' 떨친 손흥민, 벤투호 '캡틴'으로 결전 출격 준비

송고시간2019-11-12 05: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대 선수 '부상' 악몽 이겨내고 대표팀 합류 전 통산 124호골 폭발

벤투 감독 "소속팀에서 연속골 넣으며 기대하는 장점 발휘해줬다".

피곤한 손흥민
피곤한 손흥민

(아부다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중동 원정 2연전에 나서는 축구 국가대표팀의 손흥민이 1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크리켓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진행된 레바논전 대비 첫 훈련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하품을 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미니게임 훈련에 동참하지 않은 채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었다. 2019.11.11 utzza@yna.co.kr

(아부다비=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상대 선수의 끔찍한 부상부터 역사에 남을 124호 골까지. 롤러코스터 같은 일주일을 보낸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이 활짝 웃으며 벤투호의 '캡틴'으로 돌아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1일(현지시간) 오후 5시 아부다비 크리켓 스타디움에서 첫 훈련을 소화했다.

아부다비에서 대표팀에 합류한 손흥민은 황의조(보르도) 등 주말 경기까지 소화한 6명의 동료와 함께 밝은 분위기 속에서 경기장 한쪽에서 따로 몸을 풀었다.

손흥민은 1주일 전 에버턴과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자신의 태클로 인해 상대 선수 안드레 고메스가 눈앞에서 끔찍한 상처를 입는 충격적인 사건을 겪었다.

토트넘이 심리치료를 제공키로 하는 등 여파가 오래갈 듯한 분위기였지만, 손흥민은 모두의 예상을 깨고 사흘 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을 터뜨렸다.

유럽 무대 122호골과 123호골을 거푸 터뜨리며 차범근 전 수원 삼성 감독의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을 깼다. 고메스를 향한 미안함과 쾌유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두 손 모으기 세리머니로 골 결정력은 물론 '인성'까지 인정받았다.

대표팀 합류 직전 셰필드전에서는 정규리그 3호골이자 124호골을 터뜨렸다.

매우 극적인 일주일을 보냈지만, 대표팀 트레이닝복을 다시 입고 훈련장에 나선 캡틴은 여느 때와 같은 표정이었다.

숙소에서도 밝을 때는 밝고 진중해야 할 때는 진중한, 평소와 똑같은 모습이라고 대표팀 관계자는 전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이전과 특별히 다른 점을 전혀 못 느끼겠다"면서 "고메스 부상 뒤 곧바로 골을 터뜨리고, 그를 배려하는 적절한 세리머니를 한 게 심리적 충격에서 회복하는 데 큰 영향을 주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손흥민이 마음고생을 이겨내고 연일 골 소식을 보내오자 벤투 감독의 기대감도 높아졌다.

벤투 감독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소속팀에서 연속골을 넣으며 우리가 기대하고 있는 장점을 그대로 발휘해줬다"며 흡족해했다.

대표팀이 왔다는 소식에 아부다비에서 사는 한국인 여럿이 가족 단위로 훈련장을 찾았다. 손흥민은 어린이들의 사인 요청을 하나하나 웃으며 받아주는 모습이었다. 훈련 뒤에는 팬들과 기념사진을 찍어 평생의 추억을 안겨주는 일도 잊지 않았다.

'캡틴'으로 돌아온 손흥민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한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출격할 가능성이 크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