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살처분 서두르다 수만 마리 돼지 사체 핏물 임진강 오염

송고시간2019-11-12 07: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용기 제작 늦어지며 연천 ASF 매몰지 쌓아둔 사체서 침출수 다량 유출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

지난달 2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아래쪽 비닐 덮인 구덩이는 앞서 지난달 17일 최초로 ASF가 발생해 예방적 살처분으로 인근 양돈농가에 만들어진 매몰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한 돼지 수만 마리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채 쌓아뒀다가 핏물이 임진강 지류를 오염시키는 사고가 났다.

12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지난 10∼11일 마지막으로 연천지역 돼지 살처분을 진행하면서 매몰 처리할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돼지 4만7천여 마리 사체를 연천군 중면의 비어있는 군부대 땅에 쌓아뒀다.

그러나 10일 비가 내리며 핏물이 빗물과 함께 임진강 지류인 인근 하천을 붉게 물들이는 등 침출수 유출 사고가 났다.

경기도와 연천군은 지난달 12일부터 지역 내 돼지 14만 마리를 모두 없애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매몰 처리할 대형 용기의 제작이 늦어지자 매몰지에 살처분한 돼지를 그대로 쌓아두고 작업을 무리하게 진행하다 침출수가 유출되는 사고가 난 것이다.

특히 사고가 난 곳에서 수 ㎞ 떨어진 곳에 임진강 상수원이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 따라 연천군맑은물사업소는 임진강 상류의 물을 채수해 수질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작업을 서두르다 빗물과 함께 침출수가 일부 유출됐다"며 "오염된 하천수는 모두 조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매몰 규정을 지켰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