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선업 위기 울산동구 상인들 '매출 줄었다' 응답 81.6%

송고시간2019-11-12 14: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종훈 의원 주최 토론회… 정책자금 규모 확대·세금 감면 요구

'임대' 붙은 울산 외국인특화거리 가게
'임대' 붙은 울산 외국인특화거리 가게

지난해 8월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 중단 당시 인근 외국인 특화거리 한 상점에 '임대' 광고지가 붙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조선소 주변 상인들은 활성화 대책으로 정책자금 규모 확대와 세금감면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인 대부분이 일 년 사이 매출 규모가 줄었다고 응답했으며 주 평균 67시간 일하고 월평균 238만5천원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은 12일 울산 동구 퇴직자지원센터에서 '동구 자영업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이음연구소가 김종훈 의원실 의뢰를 받아 8∼9월 동구지역 자영업자 194명을 대상으로 방문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2017년 대비 지난해 매출은 81.6%가 '줄었다'고 답했고, 감소율 평균은 35.1%로 조사됐다.

경영 부진 이유로는 경기 하락(67.4%), 인건비·임대료 등 비용 부담(22%) 등을 꼽았다.

연간 매출액 평균은 1억3천532만원이었으나 응답자 절반(50.3%)은 5천만원 이하라고 답했다.

전반적으로 보면, 고학력자와 종업원이 있는 자영업 매출이 높았다.

월평균 소득은 238만5천원인데, 남성은 300만원, 여성은 166만원으로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월평균 380만원가량인 운영비 가운데 가장 큰 비중으로 임대료(47.1%)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인건비(20.9%), 공과금(6.3%)을 꼽았다.

세입자는 임대료를, 자가 건물 소유자는 인건비를 가장 큰 비중으로 선택했다.

주당 평균 근로일 수는 6.27일로 나타났다.

응답자 52.7%는 주당 6일, 38.7%는 일주일 내내 일한다고 답했다.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67시간으로 조사됐는데 도소매업 70시간, 음식점업 69시간, 수리 및 개인서비스업 63시간 순으로 길었다.

창업 시 투자 비용은 평균 9천235만원이며 종업원이 있는 자영업은 1억2천575만원, 종업원 없는 자영업은 7천427만원으로 조사됐다.

필요한 자영업 정책 1순위로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규모 확대(28.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세금 감면(27.1%), 카드 수수료 인하(16.1%)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 대부분(85.9%)은 노력과 능력과 비교해 소득이 적은 편이라고 느꼈다.

음식점(91.4%)과 도소매업(88%) 사업자들이 수리·개인서비스업 사업자들보다 불만족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일자리와 관련해 자격증을 보유한 사례는 33.2%에 불과했다.

김종훈 의원은 "상인들이 조선업 위기라는 점을 고려한 대책을 원하고 있다"며 "정부의 자영업 지원정책을 따져보고 실속 있는 정책 마련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김종훈 의원
질의하는 김종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