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몽규 HDC회장 "아시아나 인수해 모빌리티그룹으로 도약"(종합)

송고시간2019-11-12 17:10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혼자서도 인수 가능한 재정상태…구조조정·명칭변경 현재로선 고려 안해"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관련 기자회견하는 정몽규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관련 기자회견하는 정몽규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1.12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몽규 HDC그룹 회장은 12일 "아시아나를 인수해 항공산업뿐 아니라 모빌리티 그룹으로 한걸음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날 HDC현대산업개발[294870]-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아시아나항공[020560]과 자회사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직후 서울 용산구 그룹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정 회장은 "이번 HDC현대산업개발의 인수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은) 항공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확보하게 되며, 인수 후 신형 항공기와 서비스 분야에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질 것"이라며 "초우량 항공사로서 경쟁력과 기업가치가 모두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또 "앞으로 HDC그룹은 아시아나 임직원들과 함께 긍정적 시너지를 이뤄내 주주와 사회에 기여하고, 더불어 대한민국의 미래 경쟁력 강화에 앞장설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정몽규, 항공 날개 달았다....아시아나 우선협상자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다음은 정 회장의 간담회 일문일답.

--아시아나항공 상황이 많이 어려운데.

▲ 그간 아시아나항공이 국적 항공기로 성장해왔는데 이렇게 어렵게 된 것은 저로서도 상당히 안타깝다. 아직 우선협상자 자격이지만 아시아나를 인수하면 좋은 회사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신주 인수 이후 아시아나 부채비율과 추가자금 소요는.

▲ 신주 인수는 2조 이상이 될 것 같다. 2조 이상 되면 아시아나항공 재무 건전성이 상당히 좋아질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LCC(저비용항공사)에 대해서는 전략적 판단을 해야 한다. 어떻게 처분할지 전혀 얘기 안 됐다. 앞으로 깊은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

--기존 아시아나 채무 9조원과 우발채무 고려해 인수계획 세웠을 텐데.

▲ 항공산업이 전반적으로 어렵다. 아시아나항공 신주를 인수하면 부채비율이 300% 미만으로 내려간다. 부채로 지금까지 악순환이 계속되지 않았나. 선순환으로 바꾸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아시아나항공 품에 안는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품에 안는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이 그럴싸해 보이지만 금융위기 거치며 알짜 자산을 대부분 매각했다. 추가 투자 계획은.

▲ 두 가지 측면으로 볼 수 있다. 몸집이 가벼워지면 경쟁력에 저해가 될 수도 있지만, 몸집이 가벼워서 빨리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생각한다. 인수하게 된다면 잘 따져서 최적의 방법 찾아가겠다.

--아시아나 인수하면 구조조정 염두에 두고 있나.

▲ 가장 중요한 것은 경쟁력 강화다. 인력조정 등 구조조정은 현재까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아시아나 인수로 어떤 모빌리티 그룹을 만들 건가.

▲ 개념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고 여러 방안을 추진할 것이다. HDC[012630]에서 항만사업도 하고, 육상·해상·항공사업을 함께 하는 방안을 연구해볼 수 있지 않겠나.

--실사 과정에서 아시아나 추가 부실 발견되면 어떻게 대응할 건가.

▲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은 실사 과정에서 대부분 어느 정도 나왔다. 아주 커다란 문제가 나올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않고 있다. 계약 과정에서 이야기가 되지 않겠나.

--소비자에 대한 서비스 차별화 방안은

▲ 항공산업에서 가장 큰 것은 안전이라고 생각한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할 것이다.

--아시아나 인수로 면세점·호텔 사업 등과 시너지 관측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구상을 하고 있나.

▲ 항공사들이 기내 면세 사업하고 있다. 면세사업에서 물류나 구매 측면에서 분명 시너지 생길 것이라고 생각된다. 계약하고 나면 좀 더 심도 있게 검토할 것이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처분 계획은

▲ 앞으로 인수하게 되면 2년간의 기간이 있다. 전략적 판단이 먼저라고 생각된다. 거기에 따라 검토할 문제지, 지금 어떻게 할지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지 않았다. 여러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회장 취임한 뒤로 사업 다각화에 주력했는데 향후 지향점은.

▲ 경제가 어렵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것인데 이럴 때가 (기업 인수에) 가장 좋은 때라고 생각했다. 현대산업개발도 앞으로 3∼4년 동안 상당히 좋은 이익구조와 재무구조 가져갈 예정이다. 그간 어떤 기업을 인수할 것인가 연구해왔고, 앞으로 능력 되면 좋은 기업 계속 인수할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아시아나 인수에 집중할 때다.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관련 정몽규 회장 기자회견
'아시아나 우선협상자 발표' 관련 정몽규 회장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항공 안전에 신경 쓴다고 했는데 향후 항공기 운영 방안은.

▲ 항공기 리스에서 운용리스와 금융리스가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금까지 운용리스를 상당히 많이 해왔는데 경제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실사 과정에서는 자세히 들여다보지 못했다. 계약하고 나서 방향 정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회장과는 어떻게 손잡았나.

▲ 사실 우리 혼자서도 인수할 수 있는 재정 상태다. 그러나 지금까지 여러 기업 인수 합병을 성공적으로 해온 박현주 회장의 안목으로부터 인사이트(통찰력)를 받고 싶어서 같이 하게 됐다. 인수 후 금융에 대해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가를 구체적으로 정하지는 않았지만, 안정성 있고 경쟁력 있는 방향으로 파이낸스(금융 조달)를 할 계획이다.

--기존 아시아나항공의 명칭 변경을 검토하나.

▲아시아나항공이 지금까지 상당히 좋은 브랜드 가치 쌓아왔다. 현재로서는 바꿀 생각이 없다. 양쪽이 서로 어떻게 조화를 이룰지에 대한 방향은 지금부터 연구하려고 하고 있다.

--HDC그룹의 사업 확장 비결은.

▲ 사람이나 회사는 각자의 특색과 재주가 있다고 생각한다. 여러 업종을 가진 것이 중요한 게 아니고 시장에서 요구하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이상적인 파트너와 일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그간 여러 파트너를 가졌다. 짧은 시간에 이렇게 관심 가져준 것 감사하고, 책임감을 갖고 경영 잘하도록 노력하겠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