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85댓글페이지로 이동

배철수, 文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진행자 낙점

송고시간2019-11-13 13:00

댓글85댓글페이지로 이동

19일 MBC 100분 생방송…박연경·허일후 아나운서 보조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MC 배철수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MC 배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MC 겸 가수 배철수(66)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정책 대화의 진행자로 나선다.

13일 방송가에 따르면 MBC TV는 오는 19일 오후 8시부터 100분간 생방송 할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진행자로 배철수를, 보조 MC로 박연경·허일후 아나운서를 낙점했다.

배철수는 MBC FM4U(91.9㎒)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1990년부터 현재까지 진행하며 MBC를 상징하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각인됐다. 이밖에 타 방송사에서도 오래 음악 방송 등을 진행해 국민에게 친숙하다.

MBC는 문 대통령과 국민 간 편안한 소통을 위해 친근한 느낌의 진행자를 물색한 결과 배철수가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도울 두 아나운서를 보조 MC로 붙였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일대일 대담 형식이 아닌, 다수 질문자와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받는 형태의 생방송에 나서기는 지난 1월 10일 신년 기자회견 후 10개월 만이다.

이번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는 공개회의인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진행한다.

MBC는 300명의 국민 패널을 공개 모집할 예정이며, 참여를 원하는 국민은 11월 10일부터 16일까지 MBC 공식 홈페이지(http://www.imbc.com/broad/tv/culture/toron2019/index.html)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MBC 측은 "정치와 남북 관계, 검찰개혁 같은 질문부터 일자리와 집값, 직장 이야기, 아이 교육, 노후 문제 등에 이르기까지 대통령에게 묻고 싶은 모든 것이 주제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생방송 참여 신청이 어려울 경우 동영상에 하고 싶은 말을 담아 보내면 방송에 소개될 수 있다. 생방송 도중에는 온라인을 통한 즉석 질문도 소개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