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獨검찰, 폴크스바겐 전현직 경영진 기소…"급여 부풀려 받아"

송고시간2019-11-13 00: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시장의 폴크스바겐 자동차 [EPA=연합뉴스]

전시장의 폴크스바겐 자동차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최대 자동차 기업인 폴크스바겐의 전·현직 경영진들이 급여와 보너스를 부풀려 받은 혐의로 독일 검찰에 12일(현지시간) 기소됐다.

AFP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검찰은 폴크스바겐의 전직 이사 2명과 1명의 전직 매니저, 1명의 현직 매니저 등 4명이 2011년부터 2016년까지 급여 및 보너스를 횡령해 기업에 505만 유로의 금전적 손실을 초래한 혐의로 기소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체 횡령 금액 가운데 301만 유로는 이사회 의장이 받아 갔다.

검찰은 기소된 이들의 정확한 신원을 알리지 않았다.

이번 기소는 지난 9월 검찰이 자동차 배기가스 조작 사건인 이른바 '디젤 스캔들'과 관련해 폴크스바겐의 전·현직 최고경영자들을 기소한 뒤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검찰은 폴크스바겐의 현 회장인 헤르베르트 디스와 전 회장인 마르틴 빈터코른, 한스 디터 푀췌 의장 등을 기소했다.

이들은 배기가스 조작 문제의 공개를 의도적으로 늦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월 폴크스바겐의 자회사인 아우디의 전 회장인 루퍼트 슈타들러를 '디젤 스캔들' 관련 혐의로 기소한 바 있다.

슈타들러는 '디젤 스캔들'과 관련해 사기와 위조, 불법 광고 혐의를 받고 있다.

'디젤 스캔들'은 폴크스바겐이 지난 2015년 9월 1천70만대의 디젤 차량을 상대로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사건이다.

폴크스바겐은 당시 환경 기준치를 맞추기 위해 주행 시험으로 판단될 때만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작동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

실제 주행 시에는 연비 절감을 위해 저감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산화질소를 기준치 이상으로 배출하도록 했다.

폴크스바겐의 자회사인 포르쉐 차량의 소프트웨어도 조작됐다.

폴크스바겐은 배기가스 조작사건으로 인한 리콜 비용과 벌금 등으로 이미 3억 달러 이상의 비용을 사용하고 소비자의 신뢰도가 떨어지는 등 경영에 상당한 타격을 입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