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볼리비아 야당 의원, '임시 대통령' 선언…모랄레스 "쿠데타"(종합2보)

송고시간2019-11-13 1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녜스 상원 부의장, 여당 보이콧 속에 대통령 취임…헌법재판소도 인정

모랄레스 "쿠데타" 비난…美 "모랄레스 망명, 사태 진정에 긍정적"

임시 대통령 선언한 아녜스 부의장
임시 대통령 선언한 아녜스 부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멕시코시티·서울=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김성진 기자 =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물러나 권력 공백 상태인 볼리비아에서 야당 상원의원이 임시 대통령을 자처하고 나섰다.

우파 야당 사회민주주의운동 소속의 자니네 아녜스(52) 상원 부의장은 12일(현지시간) 저녁 의회에서 "즉시 대통령으로 취임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나라의 평화를 되찾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며 최대한 빨리 대통령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아녜스 부의장의 대통령 선언은 모랄레스 전 대통령이 선거 부정 시비 속에 사퇴 의사를 밝힌 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볼리비아에선 대통령 유고 시에 부통령, 상원의장, 하원의장 순으로 대통령 권한을 이어받게 돼 있는데 이들은 모두 모랄레스 사퇴 전후로 물러난 상태다.

아녜스 부의장은 이날 앞서 공석인 상원 의장직을 먼저 승계했다.

당초 이날 오후 의회는 아녜스 부의장의 대통령직 승계를 논의할 예정이었으나 다수 여당 사회주의운동(MAS) 의원들이 출석하지 않아 의사정족수를 채우지 못했다. 그러나 아녜스 부의장은 여당 의원들 없이 취임을 강행했다.

곧이어 볼리비아 헌법재판소도 아녜스 부의장의 취임을 지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아녜스 부의장의 대통령 선언이 볼리비아의 혼돈을 해소해줄지 아니면 더 가중할지는 예측할 수 없는 상태다.

일단 야권은 환영하고 나섰다.

지난달 대선에서 야당 후보로 출마했던 카를로스 메사 전 대통령은 곧바로 "새 대통령"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현지 일간 엘데베르에 따르면 야권의 대선 불복 시위를 주도해온 루이스 페르난도 카마초는 13일 자정을 기해 총파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모랄레스 퇴진 이후 거센 시위를 이어온 모랄레스 지지자들은 아녜스의 임시 대통령 취임 사실이 알려지자 의회 밖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날 망명지 멕시코에 도착한 모랄레스 전 대통령도 트위터로 아녜스 부의장의 대통령 자처가 헌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역사상 가장 교활하고 가증스러운 쿠데타"라고 맹비난했다.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 멕시코 망명 (PG)
에보 모랄레스 전 볼리비아 대통령, 멕시코 망명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미국은 모랄레스의 멕시코 망명에 대해 긍정적 반응을 내놨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한 고위관리는 12일(현지시간) "모랄레스가 떠난 건 볼리비아 사태 진정을 위한 긍정적 첫걸음"이라면서 "멕시코가 모랄레스에게 망명처를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알려와 우리도 필요한 대로 수송편에 대한 지원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외신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볼리비아 주재 미 공무원 가족에 대해 소개령을 내리는 한편 자국민들에게 정치적 소요사태를 감안해 볼리비아 여행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지금까지 모랄레스 퇴진 시위 과정의 폭력으로 인한 사망자는 7명이라고 볼리비아 검찰총장이 이날 밝혔다.

후안 란치파 볼리비아 검찰총장은 기존에 알려진 사망자 3명 외에 4명이 더 총격에 숨졌다면서 사망 경위를 조사해 관련자들은 법에 따라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mihye@yna.co.kr, sungj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