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흔들침대서 떨어진 2살 여아, 통원치료 중 숨져…경찰 수사

송고시간2019-11-13 10: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기 침대.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아기 침대. 위 사진은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지난해 일어난 낙상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아 온 2살 여아가 자택에서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0분께 인천 한 주택에서 A(2)양의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부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양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조사 결과 지난해 2월 태어난 A양은 같은해 4월 흔들 침대에서 떨어지는 사고로 서울 모 병원에 입원했다가 수술을 받고 퇴원한 상태였다.

뇌에 뇌척수액이 고이는 뇌수종 판정을 받은 A양은 증상이 재발해 이후에도 통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검안 등을 토대로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아동 학대 정황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후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작년 사고와 사망 간 인과 관계가 있는지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