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운대 고층 활강 러시아인 10일 출국 정지…또 뛰어내리면 구속

송고시간2019-11-13 09: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운대 고층 건물 낙하 러시아인 모습
해운대 고층 건물 낙하 러시아인 모습

[SNS 캡처]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해운대 고층 건물 옥상에 무단 침입해 낙하산을 매고 뛰어내리는 스포츠를 즐긴 러시아인들의 출국이 정지됐다.

경찰은 러시아인 A씨 등 2명에 대한 출국 정지를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청해 승인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수사를 위해 최대 10일간 출국을 금지하는 절차로, 긴급 출국 정지를 신청하고 6시간 안에 법무부 장관 등의 승인을 받으면 효력이 발생한다.

경찰은 전날 해운대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묵고 있는 A씨 등을 임의동행으로 경찰서로 데려와 조사한 뒤 당일 귀가 조처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재차 건물 옥상에서 고공 낙하를 즐기지 않도록 경고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재차 범행할 경우 체포가 되고 구속까지 될 수도 있음을 충분히 인지시켰다"고 전했다.

A씨 등에 대한 신병 처리는 출국 정지 10일 기간 내 신속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들에게 적용된 주거침입죄의 경우 3년 이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부산서 낙하산 활강 러시아인이 쓴 장비
부산서 낙하산 활강 러시아인이 쓴 장비

(부산=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 초고층 오피스텔과 호텔 옥상에 무단침입해 낙하산을 매고 활강하는 스포츠를 즐긴 러시아인들이 주거침입 혐의로 12일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은 이들이 활강에 쓴 낙하산 등 장비 모습. 2019.11.12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ready@yna.co.kr

이들에게는 벌금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형이 확정된 뒤 벌금을 집행하기 곤란할 염려가 있다고 판단될 때 활용되는 제도인 '가납 명령'을 통해 이들이 벌금을 납부하면 출국 정지가 해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A 씨 등은 지난 9일 오후 8시 부산 해운대구 한 40층 오피스텔 건물 옥상에 무단 침입한 뒤 낙하산을 매고 인근 대형 마트 옥상을 향해 뛰어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다음날 오후 1시 30분께 도시철도 해운대역 인근 호텔 42층 옥상에 무단으로 들어가 뛰어내리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해 4월 중국 최고층 건물로 높이가 518m에 달하는 북경 '차이나준' 옥상에서도 활강했다가 덜미를 잡혀 구류 10일의 처벌을 받았다.

경찰은 이들이 부산에 있는 높이 413m의 101층짜리 엘시티 건물에서 뛰어내리기 위해 입국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해운대 40층 빌딩서 '낙하산 점프' 즐긴 러시아인…시민들 "어~어~ 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