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땅 네땅' 부산 북항 매립지 경계 조정 다툼 3년째 진행형

송고시간2019-11-13 10:00

댓글
부산 북항 매립지
부산 북항 매립지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북항 매립지 경계 조정을 두고 인접 지자체인 중구와 동구가 3년째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13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최근 북항 매립지 153만2천419㎡ 행정구역 조정을 위해 중구, 동구, 부산항만공사(BPA)가 실무회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당시 BPA는 영주고가교를 기점으로 행정구역을 나누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 방안을 따르면 해양문화지구 오페라하우스와 IT·영상·전시지구 2곳은 중구 관할이 된다.

그동안 해양문화지구 전체를 요구한 중구는 BPA가 제시한 방안에 동의했다.

그러나 동구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현재 행정경계선이 IT·영상·전시지구 사이를 가르고 있어 그 연장선에 따라 행정구역을 나눠야 한다는 입장이다.

동구는 오페라하우스와 마리나 지구까지 관할에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2016년부터 행정 경계를 두고 두 지자체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며 "법정 공방까지 벌이지 않도록 최대한 중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