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18홀마다 상금 1억원씩 벌었다

송고시간2019-11-13 10: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1996년 프로 전향 후 매 라운드 상금으로만 1억여원 정도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13일(한국시간) "10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서 우승, 통산 상금 1억2천만달러를 돌파한 우즈가 18홀, 한 라운드를 마칠 때마다 평균 9만5천603달러(약 1억1천만원)를 벌었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조조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PGA 투어 통산 상금 1억2천45만9천468달러를 기록했다.

이를 우즈가 프로로 전향한 1996년 이후 출전한 대회 수 345개의 라운드 수로 나누면 라운드당 상금이 1억원을 넘는다는 것이다.

우즈는 프로 전향 후 345개 대회에서 321차례 컷을 통과했다. 거의 매 대회 4라운드씩 치렀다고 보면 대회마다 4억4천만원 정도의 상금을 벌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또 상금만 따진 액수라 일부 대회의 초청료 등은 제외한 금액이다.

한편 우즈는 이날 2020년 2월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대회는 타이거 우즈 재단이 개최하는 대회라 우즈의 출전은 이미 예상된 결과였다.

우즈는 12월 역시 자신이 개최하는 이벤트 대회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 나가고 이어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단장 겸 선수로 뛴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