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중, 스마트미터링 등 새로운 계량체제 대응·협력 강화

송고시간2019-11-14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가기술표준원
국가기술표준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과 중국이 스마트미터링과 같은 새로운 계량체제에 대한 대응 계획과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4일 서울에서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과 계량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제3차 한중 법정계량협력위원회'를 개최했다.

양국은 2016년 계량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한중 법정계량협력위원회를 구성해 매년 회의를 열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스마트미터링을 공통 관심의제로 설정하고 진화하는 계량 체계에 대한 양국의 대응 계획과 제도 추진 현황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협력 사항을 논의했다.

스마트미터링은 원격·실시간으로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는 계량기인 스마트미터를 통해 거래 신뢰도를 높이고 에너지 절감을 실현하는 계량체계다.

최근 세계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융복합된 계량기 보급이 늘면서 고도화·지능화된 계량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미터링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를 충전할 때 들어가는 전기, 수소 등을 계량하는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

한국은 스마트미터링과 친환경 자동차 충전 계량 분야의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협력을 중국에 제안했다.

또 계량에 관한 법률·체계, 요소수 미터 형식 승인 제도 운용 현황, 수소충전기 오차검사 장비 연구개발 추진 현황, 한국계량측정협회의 주요 활동 등을 중국에 소개했다.

중국은 법정계량기 관리 현황, 계량 분야 국제활동 추진 현황, 중국계량협회 및 중국계량시험학회의 주요 활동 사항 등의 정보를 공유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계량 체계의 진화, 새로운 유형의 계량기 등장 등 변화하는 계량 산업에 맞춰 발 빠르게 계량제도를 선진화하기 위해서는 국제협력이 필수적"이라며 "계량 분야 협력 안건을 확대하고 새로운 계량 분야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기 위해 협력하는 등 중국과 법정계량 분야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