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램 정류장 문제가 부동산 투기 부추겨"…대전시의회 지적

송고시간2019-11-13 16: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 행감서 연계 교통수단·부동산 과열 예방·관광 활성화 등 주문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행정사무감사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행정사무감사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가 대전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시의회의 13일 시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건설과 운영에 대한 의원들의 주문이 쏟아졌다.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소속 김찬술 의원은 이날 트램도시광역본부에 대한 감사에서 "시민들이 트램을 이용할 때 가장 중요한 게 연계 교통수단"이라며 "그중에서도 자전거의 역할이 중요한 데 기본계획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전 공공자전거 타슈를 비롯해 전기자전거 등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과연 현재의 타슈가 트램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함께 이용하는 연계 교통수단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광복 위원장도 "트램과 자전거의 연계성은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2021년까지 타슈를 전면 개편한다고 하는데, 트램 노선에 맞게 타슈 거치대를 조정하는 등 트램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편리하게 타슈를 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세권 개발 기대에 따른 부동산 과열을 막아야 한다는 주문도 나왔다.

권중순 의원은 "부동산 관련 카페에 특정 지역에 트램 정류장이 설치된다며 투기 과열로 이어지고 있다"며 "최근 대전의 아파트 가격 급등으로 서민들의 상실감이 큰 데 트램까지 부동산 시장을 가열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광영 의원도 "확정도 안 된 트램 정류장 문제가 부동산 투기를 부추기고 있는 게 사실"이라며 "정류장 변동 가능성 등 트램 관련 일부 공무원의 발언이 정류장 유치 민원으로 이어지고 있는 만큼 신중히 발언해 달라"고 당부했다.

교통약자 배려와 관광 자원화를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우승호 의원은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도 편리하게 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 단계부터 배려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권중순 의원은 "트램의 가장 큰 장점인 지상으로 간다는 점을 활용해 관광 자원화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박제화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트램과 연계할 다양한 연계 교통수단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지역 주민과 상의해 트램 주변을 명소로 만드는 방안도 고려하겠다"고 답변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