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월드컵 8강' U-17 축구대표팀 귀국 "응원해준 팬들께 감사"

송고시간2019-11-13 16: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0% 골든에이지 프로그램 경험한 '1기 선수들'…8강 성과

'앞으로 또 월드컵에서 만나요'
'앞으로 또 월드컵에서 만나요'

(영종도=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FIFA U-17 브라질 월드컵'에서 8강 진출을 이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2터미널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1.13 mon@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4강 문턱에서 좌절했지만 10년 만에 역대 최고 성적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한국 U-17 축구대표팀 '리틀 태극전사'들이 귀국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해단식을 열고 각자 소속팀으로 복귀했다.

대표팀은 브라질에서 열린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2승 1패(5득점·5실점)를 기록, 프랑스(3승)에 이어 C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6강에서 '아프리카의 다크호스' 앙골라를 상대로 최민서(포항제철고)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1-0으로 승리한 대표팀은 2009년 대회 이후 10년 만에 8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사상 첫 4강 진출의 희망을 부풀렸다.

하지만 리틀 태극전사들은 8강전에서 최민서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불운 속에 멕시코에 0-1로 패하면서 '우승의 꿈'을 접어야만 했다.

그래도 대표팀 선수들은 한국 축구의 U-17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성과를 내고 귀국했다.

특히 이번에 U-17 월드컵에 나선 21명의 태극전사는 대한축구협회가 연령별 대표팀 발전을 위해 2014년 도입한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을 모두 경험한 선수들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애국가 부르는 대표팀
애국가 부르는 대표팀

(비토리아[브라질]=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지난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비토리아 에스타지우 클레베르 안드라지 경기장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대한민국 대 멕시코 8강 경기.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mon@yna.co.kr

이들은 초등학교 때부터 '지역·광역 영재센터'에서 실시한 U-12 프로그램을 시작으로 U-15 프로그램까지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을 경험했다.

이를 통해 선발된 선수들은 '포스트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에 뽑혀 U-16 대표팀을 거쳐 이번에 월드컵 무대를 밟았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이번에 U-17 대표팀 선수들은 100% 골든에이지 프로그램을 경험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정수 감독은 "대회 기간에 응원해준 팬들께 감사드린다"라며 "지금 선수들이 골든에이지 1기다. 많은 데이터가 축적돼 요소요소에서 선수를 뽑아올 수 있었다. 이제 더 큰 무대에서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