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 노인·장애인 복지 사각지대 대책 요구

송고시간2019-11-13 17: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시의회
부산시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3일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의 부산시 복지환경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시의원들은 노인·장애인 복지 사각지대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 대책을 요구했다.

김재영 의원은 "월 최대 721시간(하루 최대 13시간) 장애인 활동 지원을 받던 최중증 장애인이 65세가 되면 최대 108시간(하루 4시간) 방문요양서비스만 받게 된다"며 "증증장애노인 활동 지원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중증노인장애인의 경우 노인성 질환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집에서 나와 노인요양원, 노인병원에 입소하게 되는 구조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장애 노인 전문 요양원이나 전문 병원 등 부산시 특화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남구 의원은 "2018년 부산복지개발원 등 연구기관이 50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평소 가장 두려워하는 5대 대표 질환을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치매 48.1%가 가장 높고 암(24.9%), 뇌졸중(16.7%)이 뒤를 이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2018년 기준 65세 이상 부산지역 치매 노인은 5만2천명이고 치매 유병률은 9.3%로 노인 인구 10명 중 1명이 치매 환자"라며 "2019년에 노인 공공후견제도가 도입됐지만, 현재 활동 중인 공공후견인은 1명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유형별 치매 대응 대책 수립과 치매 검사율 제고 방안 마련, 치매관심센터 인력충원, 활발한 후견인 교육과 피후견인과 연계 강화 등 부산시의 적극적인 치매 관리 대책을 요구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