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2026년 '10명 중 2명이 65세 이상' 초고령사회 진입

송고시간2019-11-13 17: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현재 43개 읍면동 중 16개 초고령사회…서귀포가 제주시보다 고령화 심각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지역 43개 읍면동 중 16개 읍면동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귀포시 지역이 제주시보다 고령화가 심각한 것으로 분석됐다.

고령사회 (PG)
고령사회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공선희 제주연구원 전문연구원이 13일 제주연구원 3층 대강당에서 열린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토론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제주지역 65세 이상 인구는 9만9천721명으로 전체 인구(67만738명)의 14.87%를 차지했다. 이는 전국 평균(14.9%) 수준이다.

행정시별로 보면 전체 제주시지역 65세 이상 인구 비율은 13.54%(6만6천216명), 서귀포시지역은 18.44%(3만3천505명)를 차지했다.

유엔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은 '고령사회', 20% 이상은 '초고령사회'로 본다.

특히 도내 43개 읍면동 중 16개 읍면동은 이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시 26개 읍면동 중 65세 이상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추자면(34.2%), 이어 한경면(26.9%), 일도1동(25.2%), 구좌읍(24.7%), 우도면(23.2%), 한림읍(20.7%) 순이었다.

서귀포시는 17개 읍면동 중 절반이 넘는 10개 읍면동이 초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송산동이 23.2%로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가장 높았고 남원읍, 영천동, 성산읍, 효돈동, 중앙동, 정방동, 천지동, 표선면, 예래동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제주시 용담1동(19.4%)과 건입동(19.3%), 서귀포시 안덕면(19.9%)과 대정읍(19.7%) 등 4개 읍면동도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19%를 넘어서면서 수년 이내에 초고령사회에 접어들 것으로 관측됐다.

특히 급속한 고령화로 제주도는 2026년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공 연구원은 "제주는 몇 년간 전국평균보다 높은 인구성장률을 보였지만 최근 이주민과 출산율 감소로 인구 고령화가 심화하고 있다"며 "인구 고령화에 대비한 돌봄과 치매 예방 등 사회적 대응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공 연구원은 그러면서 제주도 차원의 대책으로 고령사회 정책 수립을 위한 제주통계 구축과 고령사회 정책 담당 부서 설치, 전문가 양성 등을 제시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