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일민단, '북송 60년' 맞아 北·조선총련에 사죄 촉구

송고시간2019-11-13 17: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재일민단) 중앙본부가 재일동포 북송 사업 개시 60주년에 앞서 13일 북한과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에 사죄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민단은 이날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재일본한국YMCA에서 '북송60년 특별 심포지엄'을 개최한 뒤 '북송 60년 특별심포지엄 참가자 일동' 명의로 결의문을 냈다.

결의문은 "북한 당국과 조선총련의 '지상 낙원'이라는 허위 선전에 의해 추진된 북송 사업으로 일본인 처와 일본 국적 자제를 포함한 9만3천339명의 재일동포가 북한에 보내졌다"며 "북한과 조선총련은 북송이 허위의 북한 찬미에 기초한 폭거였다는 것을 인정하고 즉시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의 차별과 빈곤으로부터 도망쳐 꿈에 그리던 조국에 돌아갔던 북송 동포는 북한 사회의 최하층으로 몰려 인권 억압과 만성적인 식량부족이라는 생사가 걸린 생활을 강요당했다"며 "북한 사회의 실태를 은폐하고 많은 동포를 사지로 몰고 간 조선총련의 비인도적 행위는 중대한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결의문은 또 "조선총련은 북송 동포의 생사와 거주 확인, 일본에 있는 가족·친척과의 자유 왕래를 북한 당국에 요구하지 않은 채 방치했음에도 사죄는커녕 북송을 '국제적인 인도주의에 기초한 숭고한 애족애국사업'이라고 강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북송 동포에 대한 인권 억압을 중단하고 개혁과 개방, 민주화를 실현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북송 지원의 인도적 책임을 인정하고 북송 동포와 그 가족의 원상회복 실현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송 사업은 북한과 일본이 체결한 '재일교포 북송에 관한 협정'에 따라 1959년 이후 조선총련계 재일교포들이 북한에 돌아간 사업을 뜻한다.

북한은 1955년 2월 재일교포의 북한 귀환을 추진하면서 귀환자들의 생활을 책임지겠다고 발표했고, 일본에서는 1958년 '재일조선인귀국협력회'가 결성돼 재일동포의 북송을 도왔다.

북송은 1959년 12월 14일 975명을 태운 첫 북송 배가 일본 니가타항을 출발하면서 시작됐다. 민단에 따르면 북송자들 중에는 북송 재일동포의 일본인 처와 일본 국적 자녀 6천679명이 포함돼 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박두진 코리아국제연구소 소장, 야마다 후미아키(山田文明) 북한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 명예회장, 고영기 데일리NK재팬 편집장이 강연했다.

도쿄 미나토구에 있는 민단 중앙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 미나토구에 있는 민단 중앙회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