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월 수출물가 전월 대비 -1.9%…반도체 -7.2%

송고시간2019-11-14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신항의 컨테이너 터미널
부산신항의 컨테이너 터미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반도체 수요 부진과 원/달러 환율 하락 등으로 지난달 수출물가가 내렸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9% 내렸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7.3% 떨어졌다.

10월 수출물가 전월 대비 -1.9%…반도체 -7.2% - 2

반도체 경기가 살아나지 못하면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2.5% 떨어지면서 전체 수출물가 하락을 이끌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수출 주력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7.2%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 하락폭은 -49.7%로, 2011년 12월(-56.5%)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크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재고 과잉 현상이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보통 1, 4, 7, 10월에 공급업체가 반도체 가격을 조정하는 만큼 지난달 수출물가 변동성이 컸다"고 말했다.

9월 평균 달러당 1,197.55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1,184.13원으로 하락한 점도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같은 값의 수출품이라도 원화로 환산한 가격은 내려가게 된다.

석탄 및 석유제품(-3.6%), 화학제품(-1.9%), 기계 및 장비(-0.9%)도 일제히 내렸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으로 봐도 10월 수출가격은 한 달 전보다 0.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 제공]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하락과 원화 강세에 떨어졌다.

10월 수입물가는 한 달 전과 비교해 2.1% 내렸고, 1년 전과 비교해서는 5.7% 하락했다.

유가 하락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입가격이 전월 대비 3.1% 하락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도 1.5% 내렸다.

환율 영향을 제외하고 보면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0%, 전년 동월 대비 9.6% 하락했다.

10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59.39달러로 9월 61.13달러보다 2.8% 내렸다.

js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