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증시 테마주 '들썩'…정치인 테마주가 '손바뀜' 상위권

송고시간2019-11-14 06: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치 테마주(CG)
정치 테마주(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최근 증시가 박스권 장세를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특정 정책이나 정치인과 관련된 이른바 '테마주'가 들썩이고 있다.

특히 이들 테마주는 주식을 단기간에 사고팔아 주주가 빈번히 교체되는 '손바뀜'이 잦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손바뀜 정도는 일정 기간 거래량을 상장주식 수로 나눈 주식회전율로 측정할 수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4일부터 이달 12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조국 테마주'인 화천기계[010660] 주식회전율이 380.83%에 달해 회전율 순위 6위를 차지했다.

화천기계는 이 회사 감사 남 모 씨가 조 전 장관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 로스쿨 동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조국 테마주'로 분류됐다.

코스피 회전율 상위권에는 정치인 테마주가 다수 포진했다.

'이낙연 테마주'로 꼽히는 남선알미늄[008350](314.77%)은 9위, 이월드[084680](239.70%)는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출마설이 힘을 받으면서 남선알미늄을 비롯해 이 총리 테마주로 거론되는 종목들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일별 회전율은 남선알미늄이 지난 11일 아시아나IDT[267850]에 이어 2위에 올랐으며 12일에도 3위를 차지했다.

남선알미늄은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의 이계연 대표이사가 이 총리의 친동생이라는 이유로, 이랜드그룹 산하 이월드는 박성수 그룹 회장이 이 총리와 광주제일고 동문이라는 이유로 각각 이 총리 테마주로 꼽힌다.

회전율 24위에 오른 써니전자[004770]는 임원이 안랩 출신이라는 이유로 '안철수 테마주'로 불려왔다.

이밖에 대북 관광 테마주인 한창[005110]과 무상교육 수혜주이자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수혜주인 모나미[005360]는 각각 13위와 18위에 올랐다.

하지만 회전율 상승이 주가와는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 경우도 있었다

최근 한 달 새 남선알미늄과 이월드 주가는 각각 37.92%, 63.81% 급등했지만 화천기계는 38.48% 급락했다.

이들 테마주는 펀더멘털(기초여건)에 뚜렷한 변화가 없음에도 이달 들어 주가가 급등락하는 경우가 많아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정훈석 한국투자증권 투자전략 전문위원은 "테마주 투자는 리스크가 크다는 부분을 분명히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표] 최근 한달 유가증권시장 종목 회전율 순위 (10월 14일∼11월 12일)

순위 종목명 매매일자(일) 회전율(%) 주가등락(%)
1 필룩스 22 1,108.30 98.10
2 윌비스 22 600.18 28.37
3 삼성제약 22 543.91 69.86
4 나노메딕스 22 439.61 -2.07
5 금호전기 22 399.61 49.12
6 두산퓨얼셀 18 387.88 0.00
7 화천기계 22 380.83 -38.48
8 삼성출판사 22 374.78 53.36
9 남선알미늄 22 314.77 37.92
10 아시아나IDT 22 296.56 80.24
11 넥스트사이언스 22 267.19 46.37
12 에어부산 22 261.56 48.41
13 한창 22 249.19 4.37
14 이월드 22 239.70 63.81
15 명문제약 22 219.18 23.57
16 카리스국보 22 211.34 -22.83
17 인스코비 22 209.14 24.47
18 모나미 22 200.86 -5.74
19 마니커 22 190.44 -10.53
20 남영비비안 22 157.36 33.85
21 에넥스 22 155.20 17.39
22 체시스 22 151.86 -33.37
23 코리아써키트 22 150.33 53.74
24 써니전자 22 147.89 13.73
25 수산중공업 22 142.12 14.83

kih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