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 8차 사건 윤씨 측 "이춘재, 재심 증인출석 의사 밝혀"

송고시간2019-11-13 21: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원지법에 정식으로 재심 청구…이춘재 증인으로 신청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인 이춘재(56)가 '진범 논란'이 일고 있는 8차 사건의 재심이 열리면 증인으로 출석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화성8차사건 윤모씨, 법원에 재심 청구
화성8차사건 윤모씨, 법원에 재심 청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재심청구서를 들고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1.13 xanadu@yna.co.kr

이 사건 재심을 청구한 윤모(52) 씨 측에 따르면 이춘재는 최근 자신을 수사하는 경찰에 재심에 출석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윤 씨의 한 변호인은 "이춘재는 이 사건에 대한 재심이 청구됐고, 자신이 증인으로 신청된 사실을 전해 들었다고 한다"며 "이에 대해 이춘재는 재심 법정에 증인으로 설 용의가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씨 측은 이날 오전 수원지법에 정식으로 재심청구서를 제출했다.

윤 씨의 변호인들은 형사소송법 420조가 규정한 7가지의 재심사유 중 ▲ 새롭고 명백한 무죄 증거(제5호) ▲ 수사기관의 직무상 범죄(제1호 및 제7호)를 재심청구 이유로 들었다.

문제의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당시 범인으로 검거된 윤 씨는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으나, 최근 화성 사건의 피의자인 이춘재의 자백이 나온 뒤 재심 청구를 준비해왔다.

재심 청구 기자회견 하는 화성8차사건 윤모씨
재심 청구 기자회견 하는 화성8차사건 윤모씨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 씨가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직접 써온 글을 읽고 있다. 2019.11.13 xanadu@yna.co.kr

k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