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골프황제' 우즈, 호주 라디오 방송 도중 욕설

송고시간2019-11-14 07: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은퇴 계획 이야기 하던 중 "F***ing"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호주 라디오 방송 도중 욕설을 해 구설에 올랐다.

14일 USA투데이, 골프채널 등에 따르면 우즈는 12일 호주 라디오 방송 '트리플M의 핫 브렉퍼스트'라는 프로그램에서 전화 인터뷰를 하면서 다가오는 프레지던츠컵 대회와 은퇴 계획에 대해 이아기했다.

우즈는 언제가 찾아올 은퇴와 그 후 계획을 이야기 하면서 "사냥과 낚시를 좋아한다"며 "특히 물에서 하는 낚시 여행과 다이빙 여행을 즐길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는 은퇴 후에는 "자연과 함께 하는 것이 최고"라고 강조하면서 "F***ing"이라는 욕설을 사용했고, 이 부분은 방송에서 '삐' 소리로 대체됐다.

방송을 진행하던 사회자들도 우즈의 욕설에 당황한 듯 웃음으로 넘겼다.

우즈는 12월 12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 단장 겸 선수로 출전한다.

c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