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시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추진…한파·폭설 대비

송고시간2019-11-14 0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간 '2019년 겨울철 자연재난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종합대책은 도로 제설과 차량 소통, 인명 피해 예방, 자원봉사 운영 계획 등 7개 분야 19개 대책으로 구성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시는 원활한 도로 제설을 위해 124개 노선 569㎞ 구간에 제설 차량 염화칼슘 등 제설 자재·장비를 사전에 확보한다. 제설 전진기지(도로 제설을 위한 염화칼슘과 모래 등을 보관하는 곳)를 34곳 지정해 폭설 피해에 대비한다.

또 한파 특보 때 한파 태스크포스(TF)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취약계층 보호와 농축수산 시설물 피해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시민들이 추위를 피할 수 있는 한파 쉼터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 지점 등을 활용해 확대 운영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달 말까지 버스 승강장에 방풍시설(99곳)과 온열 의자(7곳)도 설치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달 14∼25일 겨울철 대비 자체 점검과 중앙 합동 점검을 했으며, 이달 6일에는 26개 기관이 참석한 민·관·군 합동 간담회를 열어 공조체계를 구축했다.

hk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