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길에 막힌 도로…벤투호 '반정부 시위' 속 베이루트 입성

송고시간2019-11-14 07: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항고속도로 대신 해안도로로 우회…선수단 안전 최우선 과제

오늘 밤 레바논과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대결

벤투호 입성한 베이루트, 반정부 시위 격화
벤투호 입성한 베이루트, 반정부 시위 격화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이 레바논전을 하루 앞두고 결전지인 베이루트에 입성한 14일(한국시간) 반정부 시위대가 베이루트 국제공항 인근 도로를 막고 타이어를 불태우고 있다. 레바논 시위는 군의 첫 총격으로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더 격화되고 있다. 2019.11.14 utzza@yna.co.kr

(베이루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가 과격해지면서 벤투호의 안전 확보가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오전 레바논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이 펼쳐질 결전지 베이루트에 입성했다.

베이스캠프인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출발할 때 현지 한국인 코디네이터 A씨가 전한 대로 근 한 달째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베이루트 시내 상황은 심각했다.

대표팀과 함께 베이루트에 도착한 취재진이 탄 차량은 공항 고속도로를 이용해 시내로 진입하려고 했으나 시위대가 폐타이어에 불을 붙이면서 불길에 길이 막히는 바람에 해안도로로 우회해야 했다.

다행히 대표팀이 탑승한 차량은 시위대에 막히지 않고 숙소에 무사히 도착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대표팀이 공항에서 호텔 이동하면서 시위로 인해 우회하거나 시간이 더 걸리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아부다비 도착 때의 축구대표팀
아부다비 도착 때의 축구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주레바논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시위대가 베이루트 주요 도로를 봉쇄했으며, 특히 대통령궁으로 향하는 길에 많이 집결해 있어 통행이 어려운 상태다.

시위가 점차 확산하는 양상이어서 대표팀이 경기를 전후로 이동 중 시위대와 맞닥뜨릴 수도 있다.

전날 베이루트에서 군 총격에 시위대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진 뒤 시간이 지날수록 시위가 과격해지는 양상이라 대표팀의 안전이 더욱 우려되는 상황이다.

A씨는 "생각보다 도심 상황이 심각하니 숙소에서 절대 나오지 말고, 이동할 때도 호텔에서 소개하는 택시만 이용해야 한다"고 취재진에게 주의를 줬다.

A씨는 또 "시내를 다닐 때 즐거운, 웃는 표정을 절대 짓지 말라. 괜한 다툼에 휘말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전까지 신경 써야 하는 상황에 놓인 벤투호가 '가시밭 원정길'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과 레바논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은 이날 오후 10시에 열린다.

한편, 레바논축구협회와 당국은 경기장을 시민에 무료로 개방하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국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