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물고 물리는' 프리미어12…한국, 멕시코·일본 '모두 잡아라'

송고시간2019-11-14 08: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만이 미국·호주전 모두 승리하면 한국과 TQB 계산할 상황 나와

셀피 찍으며 자축하는 한국야구팀
셀피 찍으며 자축하는 한국야구팀

11월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승리한 한국 야구대표팀 선수들이 셀카를 찍으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은 프리미어12 결승 진출을 확정 짓는 순간,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다.

한국과 대만이 결승에서 맞붙을 가능성은 사라졌다.

대만과 3-4위전에서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놓고 싸우는 부담스러운 상황을 피하려면 한국은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해야 하거나, 대만이 1패를 당해야 한다.

멕시코가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하면서 대회 전승 팀이 사라졌다.

슈퍼라운드를 치르는 6개 팀 중 4개 팀(일본, 멕시코, 한국, 대만)이 결승행을 노리고, 공동 5위로 처진 미국과 호주도 3·4위 결정전 진출을 희망한다.

'어서와'
'어서와'

(도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일본의 경기. 1회말 1사 2루 상황에서 일본 스즈키 세이야의 1타점 적시타로 홈인한 2루주자 사카모토 하야토가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19.11.13 jjaeck9@yna.co.kr

일본과 멕시코는 3승 1패로 공동 선두에 올랐다. 두 팀 모두 한국과의 경기만을 남겨뒀다.

대만에 덜미를 잡힌 한국은 2승 1패로 3위, 대만은 1승 2패로 4위를 달린다. 미국과 호주는 1승 3패다.

당연히 국내 팬들의 관심사는 디펜딩챔피언 한국의 우승 여부와 2020년 도쿄올림픽 진출권 확보다.

이번 대회에 출전한 아시아, 오세아니아 국가 중 일본을 제외하고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팀이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는다.

지름길은 한국이 15일 멕시코, 16일 일본을 연파하며 결선 라운드 1위를 차지하는 것이다.

한국이 2승을 거두면 4승 1패, 3승 2패에 그치는 일본과 멕시코를 제친다. 대만도 미국, 호주를 연파하면 3승 2패가 되지만 대만은 일본과 멕시코에 이미 패한 터라 동률 팀과의 득실점 차로 순위를 정하는 TQB(Team Quality Balance)에서 밀려 결승 진출에 실패한다.

이 상황에서 결승은 한·일전으로 펼쳐진다.

'믿고 싶지 않은 결과'
'믿고 싶지 않은 결과'

11월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 한국의 경기. 7대0으로 진 한국대표팀 선수들이 관중석을 향해 인사한 뒤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이 1승 1패를 하면 상황은 복잡해진다.

한국이 멕시코전에서 승리하고 일본에 패하면, 일본이 4승 1패로 슈퍼라운드 1위를 차지한다.

대만이 1패를 하면, 한국이 멕시코에 승자승 규정으로 2위에 오르지만 대만이 2승을 추가해 3승 2패로 대회를 마치면 한국, 멕시코, 대만이 TQB로 순위를 정한다. 한국은 대만에 0-7로 패한 터라 무척 불리하다.

한국이 멕시코에 패하고 일본을 잡으면 멕시코가 1위로 결승에 진출한다.

대만이 1패를 하면 한국이 2위로 결승에 오르고, 대만이 2승을 거두면 한국, 일본, 대만이 TQB를 계산해야 한다.

일단 한국은 15일 멕시코전에서 최대한 큰 점수 차로 승리해야 결승 진출과 도쿄올림픽 진출 가능성이 커진다. 대만전 대패로 상황이 복잡해졌지만, 여전히 한국은 자력으로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