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능] "길 헷갈렸는데"…'발 동동' 수험생 수송 총출동

송고시간2019-11-14 09:09

댓글

순찰차·택시·봉사 오토바이 고사장 주변 배치…수험생이 두고 간 '수험표'도 무사 전달

[수능] '신속'
[수능] '신속'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수능일인 14일 오전 경복궁역 인근에서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 및 '전국 모터사이클 동호회 모닝캄' 회원이 오토바이로 수험생 수송 봉사를 하고 있다. 2019.11.14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예년처럼 입실 완료 시각을 앞두고 헐레벌떡 뛰어오거나 고사장을 찾지 못해 당황한 수험생이 속출했다.

이날 서울 지하철 서대문역 인근에는 이른 아침부터 수험생 수송을 도울 경찰차와 경찰 오토바이 여러 대가 대기하고 있었다. '수험생 수송 지원 차량'이라는 문구를 부착한 택시도 3∼4대 정도 보였다.

입실 완료 시각인 오전 8시 10분을 15분 앞둔 오전 7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고 앞에는 인근 지구대 순찰차에서 내린 남학생 2명이 학교 정문 안으로 급히 발걸음을 옮겼다.

오전 7시 52분께 서대문역 인근에서 구청이 제공한 수송 차량에 올라탄 한 학생은 긴장된 탓인지 굳은 표정이었다. 초조한 표정을 보이던 그는 계속 시계만 보고 있었다.

같은 장소에서 오전 8시가 지나 겨우 차를 탄 한 남학생은 "인창고에 가야 하는데 늦잠 잤어요. 이 차 타면 될까요?"라고 말하며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이었다.

오전 8시 8분께 경찰과 함께 용산구 용산고에 도착한 한 학생은 "시간이 촉박한데 길을 헷갈렸다"며 뒤도 돌아보지 못한 채 가방끈도 제대로 추스르지 못한 채 부리나케 뛰었다.

종로구 경복고에서는 오전 8시 10분께 교문이 닫혔지만, 학생이 가까스로 들어가기도 했다. 애초 이 학생은 학교 후문으로 갔다가 문이 잠겨 있자 행정실로 전화해 입실에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의도고로 학생을 태워줬다는 한 경찰관은 "학생이 수능에 늦었다고 신고를 해서 열심히 달렸다. 학생이 수험장에 못 들어갈 줄 알고 낙담했는데 다행이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학생이 두고 간 수험표를 전해주러 경찰이 나선 경우도 있었다.

구로구에 있는 한 편의점에 '수능 수험표를 두고 갔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입실 시간을 10여 분 앞두고 여의도고에 도착해 학생에게 무사히 전달했다.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