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능] 고사장 못 찾고·도시락 빠트리고…경찰·학부모 덩달아 '비상'

송고시간2019-11-14 09:05

댓글
[수능] 입실하는 수험생들
[수능] 입실하는 수험생들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4일 오전 경남 창원시 창원중앙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9.11.14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한지은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경남에서는 고사장을 못 찾거나 준비물을 빠트린 수험생들로 경찰과 학부모도 비상이 걸렸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고사장 입실 마감 시간(오전 8시 10분) 직전 수험생 이송을 요청하는 112 신고는 18개 시·군 전역에서 23건 접수됐다.

신고자들은 "수험생인데 고사장이 어딘지 모르겠다"거나 "늦을 것 같으니 태워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덩달아 비상이 걸린 경찰은 순찰차나 경찰 오토바이 등을 동원해 지각 위기 수험생들을 지정 고사장으로 신속히 이송했다.

학부모들은 자녀가 깜빡 잊고 두고 간 도시락, 슬리퍼 등을 고사장으로 급하게 공수하는 경우도 잇따랐다.

오전 7시 50분께 제88지구 제10시험장이 설치된 창원여자고등학교 교문 앞에는 한 학부모가 딸이 두고 간 도시락을 넣은 큰 종이가방을 들고 황급히 택시에서 내렸다.

이미 입실했던 딸은 급히 교문으로 나와 도시락을 챙겨 들고 재입실했다.

해당 학부모는 정문 앞을 지키던 선생님에게 "애가 아침부터 '어떡해, 어떡해' 하더니 도시락을 두고 갔다"며 걱정 섞인 하소연을 하기도 했다.

창원여고에는 이뿐만 아니라 수험생들이 두고 간 슬리퍼 등 준비물을 제때 전해주려고 비상이 걸린 학부모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학부모들은 준비물을 건네며 딸을 한 번 더 안고 응원했다.

k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