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부산 결시율 5년 사이 최고…부정행위 2건 적발(종합)

송고시간2019-11-14 18: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 교육청 "최저등급 원하지 않는 대학 수시 합격생 결시 많아"

늦잠 남학생 여학교서 쑥스러운 응시…맹장염 병실에서 시험

[수능] 긴장된 순간
[수능] 긴장된 순간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020 대입 수학능력 시험일인 14일 오전 고사장이 마련된 부산 연제구 이사벨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2019.11.14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부산에서는 59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험이 치러졌다.

1교시 국어 과목에 선택한 3만783명 중 2천155명이 시험을 치르지 않아 결시율은 7%를 보였다.

결시율은 2교시 수학 7.28%, 3교시 영어 8.21%, 4교시 한국사 8.58% 탐구 8.46%, 5교시 외국어·한문 27.68% 등 최근 5년 중 가장 높았다.

부산시교육청은 "수능 최저등급을 원하지 않는 대학 수시 합격생이 있어 결시율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S 여고 3학년 A 양은 맹장염 때문에 119도움을 받아 고사장 대신 병원에 별도로 마련된 병실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렀다.

수험생 B 군은 늦잠을 자는 바람에 112 순찰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시간 부족으로 여학생 시험장에서 별도 마련된 시험장에서 응시했다.

부정행위는 2건 적발됐다.

금정구 한 고등학교에서 2교시 수학 시험 종료를 알리는 타종 이후에도 한 수험생이 답안을 표시하다 퇴장 조치됐다.

남구 한 고등학교에서는 1교시 국어 시험을 마치고 나서 한 수험생의 책상 서랍에 모의고사 문제지가 들어 있는 것이 발견돼 무효 처리됐다.

사하구 모 여고 고사장에서는 영어 듣기 방송 중 잡음이 5분간 발생, 시험이 지연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해운대 모 고등학교에서는 2교시 수학 시험을 치르던 한 수험생이 사물함 뒤에서 부스럭거리는 소리가 나서 감독관에게 신고했다.

점심시간 확인한 결과 사물함 뒤에 쥐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감독관이 현장에서 처리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