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방 난임치료 임신 성공률 14%…인공수정과 비슷한 수준"

송고시간2019-11-14 1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동일 동국대일산한방병원 교수팀, 난임여성 90명 치료 결과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방 난임치료 후 임신율이 14% 정도로 인공수정과 유사한 수준의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동일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교수는 원인불명 난임으로 진단받은 만 20세 이상 44세 이하 여성 100명 중 90명에 한방 난임치료를 진행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는 대상자에 한약 복용과 침구 치료를 병행한 뒤 개인별 7개 월경주기까지 관찰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90명 중 13명이 임신해 14.44%의 임신 성공률을 보였다. 13명 중에서는 7명(7.78%)이 만삭 출산을 완료했다. 신생아는 모두 단태아로 건강했다.

연구팀은 2017년 발표된 '2016년 난임부부 지원사업 결과보고서'를 인용해 한방 난임치료와 인공수정의 유효성이 유사하게 나타났다고 했다. 당시 인공수정의 임신 성공률은 13.91%였다.

다만 모집단 크기 차이 등으로 단순 비교는 곤란하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90명이었으나 2016년 인공수정 지원 건은 3만4천920명(실제 시술 3만4천644명)에 이른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한의약 난임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했지만 대조군 연구가 아니고 연구대상자가 적다는 한계가 있다"며 "향후 의과와 한의과가 공동으로 더 많은 난임 여성을 모집해 대규모 임상 연구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동일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교수 제공]

[김동일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교수 제공]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