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충북경찰, 지각 수험생·깜빡한 수험표 잇따라 이·배송

송고시간2019-11-14 11: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충북에서 경찰 도움으로 수험장에 가까스로 도착하거나 놓고 온 수험표를 전달받은 수험생들이 속출했다.

경찰 오토바이 수험생 호송
경찰 오토바이 수험생 호송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분께 청주시 서원구 충북고 앞에서 수험생이 시험장을 잘못 찾아왔다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순찰차를 이용해 약 4.5㎞ 떨어진 흥덕구 세광고까지 8분 만에 수험생을 호송했다.

오전 8시 2분께에는 시험 장소를 착각한 수험생을 청주중앙여고에서 청주여고까지 순찰차로 태워주기도 했다.

이날 오전 8시 3분께 청주 사창사거리에서 수험생 전모(18)군이 "수험표를 집에 두고 왔다"며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순찰차를 동원해 전 군의 집인 수곡동에서 수험표를 가지고 와 그에게 전달했다.

충주에서는 조모와 둘이 사는 수험생을 위해 엄정지구대 정태웅 경위가 개인 승용차로 해당 수험생을 고사장까지 태워다주기도 했다.

충북 경찰은 이날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모두 16건의 신고를 받아 수험생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경찰 차량을 이용한 수험생 호송 등 교통 편의 14건, 잊고 온 수험표 배송하기 2건이다.

경찰은 이날 경찰관·모범운전자 등 인력 342명, 순찰차·오토바이 등 장비 116대를 배치해 교통 관리에 나섰다.

충북에서는 이번 수능에 1만3천964명이 지원했으며 시험장은 32곳이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