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장관, 현정은 회장 첫 면담…'北시설철거' 대응방안 논의(종합)

송고시간2019-11-14 1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연철 "'창의적 해법' 노력 지속"…현정은 "정부와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

18일 '금강산관광 21주년' 계기 방북 가능성도 협의했을 듯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만나 밝게 웃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14일 오후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나 북한이 '시설철거'를 압박하고 있는 금강산관광 문제를 협의했다.

김 장관과 현 회장의 개별회동은 이번이 처음으로, 금강산관광 21주년 기념일(11월 18일)을 계기로 한 현 회장의 방북 문제도 진지하게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회장님도 저도 좀 걱정이 많은 시기인 것 같다. 상황이 좀 엄중하고 남북 간 입장차도 여전하지만 금강산관광이 갖는 역사적 의의와 앞으로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남북 당국뿐 아니고 현대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기업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면서 '창의적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그 과정에서 현대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해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회장님의 좀 솔직한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듣고 싶어 초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현 회장은 "저희도 정부하고 잘 협의해 지혜롭게 대처해나가도록 하겠다"며 "좋은 해결방안을 찾아서 북측과도 좋은 관계가 됐으면 한다"고 대답했다.

(CG)
(CG)

[연합뉴스TV 제공]

이번 면담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북측의 '시설철거' 입장과 남측의 '실무협의 개최' 입장이 맞서있는 상황을 고려할 때 현재까지의 '협상'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달 25일 남측 시설물 철거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사흘 만에 금강산 실무회담을 역제안하는 통지문을 발송했지만, 북한은 다음 날 이를 거부했다.

정부는 지난 5일 또다시 남측 공동점검단의 방북 제안을 골자로 한 2차 대북통지문을 발송했지만, 북한은 기존의 '남측시설 철거를 위한 문서교환'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면담은 오후 5시 30분부터 40분가량 비공개로 진행됐다.

현 회장은 면담이 끝난 후 '방북 논의가 있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오는 18일은 금강산관광 21주년이 되는 날이다. 1998년 10월 29일 현대그룹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 간에 '금강산 관광사업에 관한 합의서'가 체결됐고, 같은 해 11월 18일 금강산 해로 관광이 처음 실시됐다.

지난해 금강산에서 남북공동 행사로 열린 20주년 기념식에는 남측에서 현 회장을 비롯한 현대그룹 임직원 30여 명과 외부 초청 인사, 취재진 등 100여 명이 방북했다. 북측에서도 아태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개성공단ㆍ금강산 관광 재개하라
개성공단ㆍ금강산 관광 재개하라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열린 '개성공단ㆍ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여성 1,000인 선언' 기자회견에서 김성은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이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11.14 chc@yna.co.kr

다만, 남북관계가 다시 냉랭해진 올해는 북한이 남측 인사의 방북 요청에 호응하고 나설지 예단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편, 통일부는 15일 남북회담본부에서 '금강산 사업자 대상 간담회'를 열고 관련 입장을 수렴할 예정이다.

js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