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의 눈물…탐욕과 관리부실이 빚은 인재(종합)

송고시간2019-11-14 15: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량의 담뱃잎 찌꺼기로 '발암물질' 발생 비료 원료로 사용

발암물질 거를 방지시설도 조작…익산시는 보고 받고도 '뭉그적뭉그적'

주민 민원 쇄도했지만 '문제없다' 답변만 내놓다 문제 키워

주민들 "연초박 사용 실태 알 수 없어 제2의 사태 우려…대책 마련해야"

장점마을 주민들
장점마을 주민들

(익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익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의 '암 집단 발병'은 비료공장의 탐욕과 행정의 부실 관리가 빚은 인재인 것으로 드러났다.

90여명이 사는 이 마을에서는 22명이 암에 걸려 이 가운데 14명이 사망했다.

환경부가 14일 공개한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인 금강농산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박(담뱃잎 찌꺼기)을 퇴비로만 사용해야 하지만 불법적으로 유기질 비료로 만들었다.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로 만들기 위해서는 건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환방향족탄화수소와 담배 특이 나이트로사민이 배출되기 때문에 법으로 엄격히 금지되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퇴비보다 유기질 비룟값이 훨씬 비싸기 때문에 이윤 극대화를 위해 불법을 서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금강농산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KT&G로부터 사들인 연초박은 확인된 것만 무려 2천242t이나 된다.

2009년에는 케이티엔지 신탄진공장에서 반출된 연초박을 전량 사들이기도 했다.

주민들은 이들 대부분이 유기질 비료 원료로 쓰였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초박을 사용하기 시작한 시점도 2003년이어서 추정치보다 훨씬 많은 양이 반입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다만, 금강농산이 이미 폐쇄돼 정확한 반입량과 사용량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금강농산은 오염물질을 걸러내는 방지시설을 거치지 않고 발암물질을 그대로 공기 중에 배출하기도 했다.

행정관청에 신고하지 않은 대기 배출시설을 설치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대기 배출시설만 제대로 설치하고 가동했어도 발암물질 배출량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 원인 발표하는 환경부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 원인 발표하는 환경부

(익산=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익산시와 전북도, 환경부의 부실한 관리·감독도 사태를 키웠다.

익산시는 2015년 금강농산이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 원료로 사용했다는 '폐기물 실적 보고'를 받고도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금강농산이 왜 갑자기 그런 보고를 했는지, 익산시가 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환경부 관계자는 "연초박을 유기질 비료 원료로 썼다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고 (그에 따른 조치를 해야 하는데) 왜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익산시가 금강농산이 대기 배출시설이나 폐수 배출시설 등을 제대로 갖추지 않거나 가동하지 않은 데 대해 적절한 조치를 했는지도 의심스럽다.

익산시는 10여차례 이상 금강농산의 위반 사례를 확인했으나 가동 중단이나 폐업 등의 강력한 조치는 하지 않았다.

익산시의 관리·감독 부실에 대해서는 감사원이 주민 청구에 따라 현재 감사를 하고 있어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암 집단 발병' 장점마을의 눈물…탐욕과 관리부실이 빚은 인재(종합) - 3

장점마을 비료공장
장점마을 비료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료공장 설립 허가를 내준 전북도, 환경에 대해 전반적 책임을 져야 하는 환경부도 책임론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

전북도와 환경부 역시 2001년 비료공장이 들어선 이후 주민의 민원이 쇄도했지만, 문제점을 찾아내지 못했다.

심지어 암 발생이 확산하자 주민들이 연초박을 발병 원인의 하나로 지목하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지만, 발병 원인을 밝히는 데 실패했다.

최 위원장은 "수년간 각종 민원을 넣어도 아무 문제 없다는 말만 반복하고, 심지어는 금강농산에 환경 우수상을 주기도 했다"며 "비료공장뿐만 아니라 관리·감독권을 가진 행정관청도 용서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위원장은 "전국적으로 얼마나 많은 연초박이 금강농산에서처럼 제멋대로 쓰이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며 "정확한 실태조사와 규제 조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익산시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가 나오면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으며, 환경부는 "환경 주무부서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주민에 대한 피해 구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재발 방지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