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년만에 입지 확정 이천 '부발 하수처리장', 주민반발로 난항

송고시간2019-11-14 14: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이천 부발 공공하수처리장 설치사업이 2011년 사업추진 이후 8년여만에 입지를 확정했지만, 지역주민들의 반발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천시청 전경
이천시청 전경

[이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이천시에 따르면 부발공공하수처리장 사업지로 신청한 부발읍 산촌리 601 일원 2만3천㎡에 대해 한강유역환경청에서 지난달 21일 최종 승인했다.

부발공공하수처리장은 490억원을 들여 2023년 말 완공 예정이며 하루 처리용량은 9천t 규모다.

앞서 시는 부발읍 지역 하수의 80%를 개인하수시설에서 처리해 하천 오염이 우려됨에 따라 2011년부터 부발공공하수처리장 신설사업을 추진했다.

당초 부발읍 신원리로 입지를 정했지만, 수도관과 하천 교량 등 지장물이 많은 관계로 사업비가 과다문제가 제기돼 2016년 부발읍 아미리로 변경했다.

그러나 경기도가 아미리 부지에 대해 농업진흥구역으로 농지 축이 절단된다며 반대 의견을 내놔 다시 무산됐다.

도는 경기도와 협의를 거쳐 지난해 산촌리로 입지를 재선정하고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변경' 승인을 요청해 결국 한강유역환경청의 승인이 이뤄졌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이 하수처리장 설치에 반대하며 향후 사업절차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역주민들은 "의견수렴을 충분히 거치지 않은 채 행정 편의적으로 입지가 정해졌다"며 "부발 역세권개발로 하수처리장이 필요하다는데 개발지구 내에 설치하면 될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다음 달 1일까지 이천시청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기로 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산촌리 하수처리장 부지는 대부분 농지로 마을부락과 500m 떨어졌고 임야로 둘러싸여 있는 최적지"라며 "지역발전을 위해 하수처리장 설치가 필수인 만큼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