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베팅사이트서 트럼프 재선 가능성 42%…대선후보 중 최고

송고시간2019-11-14 16: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돈 걸린 베팅장이 여론 조사보다 더 정확"…참여자 편향돼있다는 지적도

미국의 한 베팅 사이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42%로 나타났다.
미국의 한 베팅 사이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42%로 나타났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의 한 베팅 사이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가능성이 대선 후보자 중 가장 높은 42%로 나타나 주목된다.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베팅사이트 '프리딕트잇'(PredictIt)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은 42%로, 민주당 경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17%),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13%),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 사우스벤드 시장(12%)을 크게 앞섰다.

프리딕트잇은 참가자들이 현재 벌어지고 있는 정치·경제적 사안의 미래 결과를 예측하고 각 경우의 수에 돈을 걸 수 있도록 하는 사이트로, 3천여명의 '활성 거래자'가 가입해 있다.

현재 이 사이트에선 '미국 대법원을 떠날 다음 법관은 누구일지',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연말까지 장관직을 유지할지', '드웨인 존슨이 내년 대선에 출마할지' 등 질문에 대해 각각의 '예측 시장'이 형성돼 참여자들이 활발히 베팅 중이다.

미국의 한 베팅 사이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42%로 나타났다.
미국의 한 베팅 사이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42%로 나타났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존 필립스 프리딕트잇 공동창업자는 전통적 여론 조사보다 베팅장을 통해 사람들의 생각을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람들은 돈이 걸려 있으면 사실과 거짓을 더 잘 구분해, 가짜 뉴스를 걸러낼 확률이 더 높다"라며 "시장은 미래 위험을 예측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프리딕트잇측 대변인은 이 사이트에서 예측하는 결과가 70~80%의 경우 현실과 맞아떨어진다고 전했다.

2018년 미국 중간 선거 당시 민주당이 하원을,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할 것으로 올바르게 내다본 것이 대표적 사례다.

반면 이런 베팅에 참여하는 자들이 대체로 젊고 교육 수준이 높은 남성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예측이 특정 방향으로 편향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정치 컨설턴트인 패트릭 초굴레는 "예측 시장 참여자들은 전체 인구를 제대로 대변하는 표본 집단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