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시험장 착각·수험표 깜빡…경찰, 동분서주 호송작전

송고시간2019-11-14 15: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능] 수능 시작
[수능] 수능 시작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원신흥동 도안고등학교 정문이 닫히고 있다. 2019.11.14 psykims@yna.co.kr

(대전·세종·예산=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 대전·세종·충남에서 시험장을 착각하거나 수험표를 놓고 가 경찰의 도움을 받는 수험생이 많았다.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예산군 예산여자고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수험생 3명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다.

이들은 예산고등학교인 시험장을 예산여고로 잘못 알고 찾아온 것이다.

경찰은 수험생들을 순찰차에 태워 시험장인 예산고등학교까지 데려다줬다.

오전 7시 40분께 천안 동남구 한 버스정류장에서 수험표가 발견됐다.

17분 뒤 대전에서도 한 수험생이 대전도시철도 대동역에 수험표를 흘린 채 역을 빠져나갔다.

시민과 역무원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시험장까지 수험표를 무사히 전달하면서 수험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대전에서는 "수험생인 딸이 수험표를 집에 놓고 갔다"는 112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경찰은 사이드카를 이용해 수험표를 시험장까지 수송했다.

세종에서는 "자녀를 시험장에 데려다줘야 하는데 차 열쇠가 고장 났다"는 부모님의 다급한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택시가 안 잡힌다"거나 "차가 너무 밀린다"는 수험생의 요청도 곳곳에서 속출했다.

soy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