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AI 중심도시 조성' 총력…광주시, 인공지능정책과 신설

송고시간2019-11-14 17: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략산업국,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 변경…여성가족 업무, 국 단위로 격상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인공지능 산업을 육성할 전담 조직을 만든다.

광주시는 14일 여성가족국, 인공지능정책과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안을 마련해 관련 조례·규칙을 입법 예고했다.

'아이 낳아 키우기 좋은' 광주 실현과 청년 문제 대응을 위해 여성가족국, 4차 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 산업 육성을 전담할 인공지능정책과를 새로 만든다.

여성가족국은 기존 여성가족정책관을 국 단위로 격상한 것으로 여성가족과와 출산보육과를 분리·확대했다.

자치행정국의 청년정책과 업무도 여성가족국에서 흡수한다.

전략산업국은 인공지능산업국으로 명칭이 바뀐다.

인공지능산업국에는 인공지능정책과를 둬 광주 인공지능 중심도시 조성의 과업을 맡긴다.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수량, 수질, 재해 예방 업무를 추진하는 물순환정책과를 환경생태국에 신설하고 생태수질과는 하수관리과로 변경한다.

혁신도시담당관은 균형발전정책과로 바뀌어 기획조정실에서 자치행정국으로 넘어가며 남북교류협력과는 평화기반조성과로 기능과 명칭이 바뀐다.

의회 전문위원도 특별 전문위원 신설로 수가 늘어난다.

국 단위 한시 기구인 수영대회지원본부는 폐지되고 문화관광체육실 체육진흥과 소속 담당 단위로 이관돼 '레거시' 사업 등을 추진한다.

개편안이 확정되면 시 기구는 4실·7국· 3본부·67과에서 4실·8국·2본부·67과로 조정된다.

정원은 3천721명에서 소방직 86명을 포함해 200여명 증가한다.

조직개편안은 다음 달 13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정례회 안건으로 상정될 예정이며 통과되면 내년 1월 1일 자로 시행된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